뉴스 > 연예

‘천국의 눈물’ 서준영, 홍아름 도왔다 “할머니가 진 빚을 왜 손녀한테…”

기사입력 2014-10-19 19: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서준영이 할머니를 잃은 홍아름을 안타깝게 바라봤다.
19일 MBN 특별기획드라마 ‘천국의 눈물’(극본 김연신·허인무, 연출 유제원) 제4회가 방송됐다.
이날 기현(서준영)은 별세 소식을 듣고 병원에 가려는 차영(홍아름)을 병원에 태워줬다.
차영은 빈소를 마련해 손님을 맞았다. 하지만 할머니에게 돈을 빌려준 시장 상인들이 찾아 차영을 괴롭혔다.
이 모습을 본 기현은 “그만 좀 하시라. 보니깐 저만한 딸들이 있을 나이 아니신가”라며 “저 애는 오늘 유일한 가족을 잃었다. 할머니 가시는 마지막 길에까지 돈 달라고 윽박지르니깐 속이 후련하시냐”고 소리 질렀다.
그는 “할머니가 진 빚을 왜 손녀한테 달라고 하느냐? 그것 협박죄인 것 모르나?”라며 상인들을 빈소에서 쫓아냈다.
기현은 울고 있는 차영을 안타깝게 바라봐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했다.
한편 ‘천국의 눈물’은 매몰찬 모정에 두 번이나 짓밟힌 딸과 자신이 쌓아온 공든 탑을 지키려는 비정한 엄마의 대결을 그린 작품이다. 어린 시절 버림받은 딸이 엄마에게 복수를 하는 내용이 주된 스토리로 첫회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jeigun@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