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달콤한 비밀’ 신소율 “다작하는 이유? 지금 아니면 못할 것 같았다”

기사입력 2014-11-06 15:23

[MBN스타 손진아 기자] ‘달콤한 비밀’에서 배우 신소율이 다작하는 이유를 밝혔다.

신소율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패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진행된 KBS2 새 일일드라마 ‘달콤한 비밀’ 제작발표회에서 “어떻게 하다보니까 작품 시기가 비슷하게 겹치게 됐는데, 딱히 다작을 하겠다고 정해놨던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데뷔는 빨리 했는데 연기를 못하고 지냈던 시간이 길었다. 그렇다보니 아무래도 역할 제의가 들어온 것에 감사한 마음으로 꼼꼼히 시나리오를 읽게 되더라”고 덧붙였다.

사진=김승진 기자
↑ 사진=김승진 기자
작품에 목이 말랐던 것 같다고 털어놓은 신소율은 “모든 다 해보고 싶었고, 지금 아니면 못할 것 같았다. 나중에 후회될 것도 같았다. 다작으로 이미지 소진에 대한 우려도 있는데 다 다른 캐릭터였기 때문에 더 다양한 이미지를 어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달콤한 비밀’은 발칙한 비밀을 가진 싱글맘과 타인에게 냉소적인 철벽남, 극과 극의 두 남녀가 아이를 통해 서로

의 상처를 보듬으며 진정한 사랑과 가족애를 깨닫게 되는 가족극. 싱글맘의 고군분투 성장 스토리와 평범하지만 결코 평탄치 않은 세 불통가족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통해 여타의 일일극과는 차별화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뻐꾸기 둥지’ 후속으로 오는 10일 방송된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트위터 @mkculture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