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왕의 얼굴’, 표절 논란에도 자신감↑…수목극 강자될까 (종합)

기사입력 2014-11-14 1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손진아 기자] 출발부터 표절 논란에 휩싸이면서 홍역을 치렀던 KBS2 새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이 드디어 시청자들 앞에 선다. 법적 공방은 일단락됐지만 논란의 불씨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에서 벽을 딛고 수목극 강좌로 우뚝 설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그랜드앰버서더 서울에서 진행된 KBS2 새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 제작발표회에는 윤성식 PD, 연기자 이성재, 서인국, 조윤희, 신성록, 김규리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왕의 얼굴’은 서자출신으로 세자 자리에 올라 피비린내 나는 정쟁의 틈바구니에서 끝내 왕으로 우뚝 서게 되는 광해의 파란만장한 성장스토리와 한 여인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이게 되는 아버지 선조와 아들 광해의 비극적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이성재, 서인국의 재회와 조윤희, 신성록 등의 출연으로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사진=이현지 기자
↑ 사진=이현지 기자
무엇보다 ‘왕의 얼굴’은 제작 과정에서부터 논란에 휩싸이면서 세간을 집중시키는 대상이 되었다. 지난 8월 ‘관상’ 측이 KBS와 드라마 제작에 대해 논의한 적이 있었다는 것을 근거로 ‘관상’과 시대 상황만 바꾼 ‘왕의 얼굴’이 표절이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관상’ 측과 ‘왕의 얼굴’ 측이 법적 공방을 벌였고, 지난 10월 ‘왕의 얼굴’에 대한 영화 ‘관상’ 측의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면서 사건은 종료됐다.

‘왕의 얼굴’은 표절이 아닌 것으로 판명되면서 법적 공방은 마무리됐지만 표절 논란의 불씨는 아직 남아 있는 상태다. 이에 대해 윤성식 PD는 “‘왕의 얼굴’은 ‘관상’과 소재는 같지만 다른 점이 있다. 드라마의 소재라는 건 그걸 가지고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소송을 제기한 와중에도 승소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었다”며 “‘관상’을 소재로 할 뿐 다르다. ‘왕의 얼굴’을 소재로 하지만 어떤 리더가 필요한가, 어떤 왕이 필요한가의 내용을 말하기 때문에 관상과는 전혀 다른 드라마라고 느낄 수 있을 거다”고 자신했다.

배우들 역시 표절 논란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있다. 주인공 광해군 역을 맡은 서인국은 감독님을 믿었고 캐릭터 구축에 더욱 신경 썼다며 “역할에 몰입해야하는 상황이 촉박했기 때문에 배역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다른 거에 대해선 크게 신경을 많이 못썼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특히 ‘왕의 얼굴’에서 첫 사극에 도전한 서인국부터 남장에 도전한 조윤희, 악랄한 캐릭터로 극의 긴장감을 더해줄 김규리 등 등장인물에 대한 기대감도 높은 상황. 서인국은 “부담스럽긴 하지만 광해의 어렸을 때 모습부터 왕위의 오를 때 모습을 모두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서인국 만의 광해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라며 높은 자신감을 드러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다른 출연 배우들 역시 드라마에 대한 애착과 자신감을 드러냈다. 조윤희는 남장 연기를 언급하며 “진짜 남자 같은 면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으며, 조선의 14대 국왕 선조으로 분하는 이성재는 “왕권을 유지하기 위한 영리함, 섹시함, 콤플렉스에 대한 초조함 등 크게 세 가지를 표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두 번째 후궁 귀인 김씨 역을 맡은 김규리는 “이번 작품으로 시청자들에게 욕을 먹을 준비가 돼 있다”며 그의 악역 연기에 기대를 자아내게 만들었다. 서인국과 함께 사극에 첫 출연한 신성록도 “캐릭터가 남성미가 확 넘치기도 하고 오열할 만큼 큰 사건도 있다. 세상을 뒤집어 보겠다는 것도 있다”고 설명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이현지 기자
↑ 사진=이현지 기자
‘왕의 얼굴’은 팩션이 섞인 퓨전 사극이다. 정통 사극이 아니기 때문에 역사 왜곡하거나 훼손하는 부분을 벗어나지 않기 위해 더욱 조심스럽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 윤 PD는 “‘왕의 얼굴’은 팩션이라는 걸 인정하고 보셔야 한다. 역사 왜곡 등의 부분에서 부담이 없진 않았다. 하지만 가상의 인물들을 설정해 꾸리고 있다 보니, 실제와는 다른 상상에 기반하는 게 있다. 실제 상황들을 왜곡하지 않고 그걸 기반해 빈 공간을 채워나갈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드라마적인 재미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가희를 사이에 둔

세 남자의 비극적인 사랑의 변주가 주된 포인트가 될 전망”이라며 “특히 선조-광해, 부자만의 대립만으로 가지 않기 때문에 여러 가지 로맨스, 액션 등이 가미된 풍성한 드라마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왕의 얼굴’은 오는 19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트위터 @mkculture

화제 뉴스
  • 트럼프 공식석상서 처음 마스크 착용... "적절한 장소에서 마스크 쓰는 거 좋아해"
  • 프랑스에서 승객에 마스크 착용 요구했다 집단 구타당한 기사 끝내 사망
  • 아베, 日 입국 제한 완화…"한국·중국보다 대만 우선"
  • 광주 코로나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누적 161명
  • 밤 전국 장맛비 확대…남부 중심 300mm↑ 많은 비
  • 채팅앱서 만난 중학생 5년 동안 협박해 성폭행…징역 8년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