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생’ 김희원, 시완 향해 “덕분에 어깨 다 풀려…발 지압도 부탁해”

기사입력 2014-11-14 2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여수정 기자] ‘미생’에서 김희원이 시완을 대놓고 무시하며 무리한 부탁을 요구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에서 박과장(김희원 분)은 ‘고졸 낙하산’ 장그래(시완 분)을 대놓고 괴롭히며 악행을 이어갔다.

이날 박과장은 장그래를 부르며 “어깨 좀 주물러”라고 제안한다. 만족스러운 그래의 안마에 박과장은 “일 그만두어도 먹고 살게 있겠다. 덕분에 어깨 뭉친 게 다 풀렸다”고 대놓고 무시한다.

‘미생’에서 김희원이 시완을 대놓고 무시하며 무리한 부탁을 요구했다. 사진=미생 캡처
↑ ‘미생’에서 김희원이 시완을 대놓고 무시하며 무리한 부탁을 요구했다. 사진=미생 캡처
박과장의 모습에 팀원들은 다들 당황하며 어리둥절해 한다. 팀원들의 눈빛

에도 박과장은 그래를 향해 “그래야, 너 혹시 발 지압도 배웠으면 조금만 해 달라”고 또 다시 무리한 부탁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미생’은 바둑이 인생의 모든 것이었던 장그래가 프로입단에 실패한 후, 냉혹한 현실에 던져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여수정 기자 luxurysj@mkculture.com / 트위터 @mkculture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