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슈퍼스타K6’ 준결승전, ‘간이’ 시상식 꼭 필요했나요

기사입력 2014-11-15 09:19 l 최종수정 2014-11-15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유지혜 기자] Mnet ‘슈퍼스타K6’(이하 ‘슈스케6’)의 준결승전에서 임도혁이 탈락, 곽진언, 김필이 톱2에 진출했다.

14일 오후 ‘슈스케6’에서는 톱3 곽진언, 김필, 임도혁의 준결승전이 펼쳐졌다. 이들은 ‘대국민 추천곡’ 미션을 받아 시청자들이 직접 뽑은 노래로 경연에 임했다. 임도혁은 이은하의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으로, 곽진언은 안치환의 ‘내가 만일’으로, 김필은 이승환의 ‘붉은 낙타’로 톱2가 되기 위해 도전장을 내밀었다.

임도혁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슈퍼세이브 이후 칼을 갈았는지 포텐이 계속 터지고 있다”는 극찬을 받았고, 곽진언은 ‘슈스 케6’ 과정 중 최초로 기타를 내려놓고 피아노 앞에 앉아 새로운 모습을 보였다. 김필 또한 화려한 무대 매너로 윤종신에게서 “국제 무대에 나가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들 만큼 스타성을 확인할 수 있었던 무대”라는 평가를 들었다. 세 사람은 각자 마지막 무대라고 생각하며 자신의 기량을 최대로 발휘,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사진=슈퍼스타K6 방송 캡처
↑ 사진=슈퍼스타K6 방송 캡처
이날 톱3의 무대 이외에도 ‘2014 슈퍼어워드’라는 이름의 작은 시상식이 진행됐다. 비주얼 부문, 아차 부문, 핫이슈 부문에 오른 후보들이 직접 관객석에 등장, 오랜만의 근황을 전했다. 수상자들은 특별 무대를 펼치며 톱3의 무대를 응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나름의 새로운 시도였음에도 불구, ‘슈스케6’의 진행을 산만하게 만드는 요인이 됐다. ‘슈퍼어워드’는 정식 시상식이 아닌 화제 인물들을 다시 만나는 ‘슈스케6’의 작은 코너처럼 마련됐다. 제작진은 이를 또 다른 재미를 주는 요소로 준비한 것으로 보이지만, 코너 자체가 워낙 가벼워 긴장감 넘치는 경연의 흐름과 융화되지 못했다는 평이 줄을 이었다.

또한 이 과정에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참가자들이 다시 화제로 떠올라 ‘슈스케’와 참가자 양측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한 인상이다. 앞서, 뛰어난 실력과 아이유를 닮은 외모로 ‘부천 아이유’라는 별명을 얻으며 인기를 얻었던 여자 송유빈은 SNS 상의 사진들로 인해 ‘일진설’에 휘말려 곤욕을 치렀다. 그는 적극 해명에 나섰으나, 불거진 일진설을 잠재우지 못했고, 결국 건강상의 이유로 슈퍼위크 출전을 포기했다.

하지만 이날 이뤄진 ‘슈퍼어워드’의 비쥬얼 부문에 후보로 오른 송유빈은 관객석에 자리해 카메라에 비춰져 온라인상에서 다시 화제가 됐다. 겨우 잠잠해졌나 싶었던 송유빈에 대한 화제는 재차 수면 위로 떠올랐고, 이로 하여금 ‘슈스케6’는 시청자들로부터 “이슈 몰이를 위해 송유빈을 출연시켰다”는 혹평을 들어야 했다. 송유빈 또한 관객들의 시선에 부담을 느낀 듯 연신 모자로 얼굴을 가린 채 고개를 숙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시청자들은 몇 가지 단점이 존재하고, 프로그램의 흥도 돋우지 못한 ‘슈퍼어워드’ 대신 화제가 됐던 출연자들의 콜라보 무대나 응원 메시지 등을 꾸몄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실제로 이날 볼빨간사춘기나 임형우가 꾸민 무대는 신선함을 자아냈다는 좋은 평을 받았기 때문. 볼빨간사춘기는 그룹 미카가 떨어진 이후로 남초 프로그램이 됐던 ‘슈스케6’에 간만에 여성 보컬들의 상큼함을 더했다. 임형우는 원곡을 부른 그룹 포스트맨과 함께 노래 ‘신촌을 못가’를 열창했다. 이는 ‘신촌을 못가’로 다시금 화제가 된 포스트맨과 가창력으로 주목받게 된 임형우에게는 의미있는 콜라보 무대였다.

비록 ‘슈스케6’ 속 작은 시상식은 “이슈메이커를 다시 보여주기 위해 억지로 만들어낸 수단”이라는 오명을 듣기는 했지만, 다른 색다른 시도들이 성공을 거둬 나름의 소득을 얻었다. 톱3를 향한 몰래카메라, 이들의 미니 팬미팅 등의 영상은 노래를 부를 때의 진중한 톱3가 아닌 허당 면모가 가득한 세 명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당신만이’에 이어 노래 ‘렛 잇 비’(Let it be)로 다시 뭉친 곽진언, 김필, 임도혁은 톱3라는 타이틀을 잠시 내려놓고 벗님들로 돌아가 완벽한 하모니를 보였다. 이는 수능을 끝낸 수험생들이나 일주일을 마친 직장인들을 위로하는 노래로 들려 감동 포인트까지 더했다. 아

쉽게도 임도혁은 준결승전에서 탈락했지만, 세 사람의 화음과 우정은 시청자들에 깊은 인상을 주기 충분했다.

한편, ‘슈스케6’는 스타를 발굴하기 위한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생중계된다. 오는 21일에는 톱2 곽진언과 김필이 벌이는 결승전이 펼쳐진다.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 / 트위터 @mkculture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학교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 설치한 '현직' 교사들…잇따라 적발
  • '뉴스공장' 김어준 모친상…12일 발인
  • "내 여자친구 성폭행"…30년 지기 살해 후 신체 훼손 '징역 20년'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국 여성 사망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