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생’ 김희원, 화를 부르는 음흉한 상사 ‘끔찍’

기사입력 2014-11-15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강태명 기자]
배우 김희원이 첫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본색을 드러내며 문제아로 떠올랐다.
김희원은 14일 방송된 tvN 금토 드라마 ‘미생’(극본 정윤정, 연출 김원석, 원작 윤태호)에 출연해 영업3팀과 끊임없는 마찰을 일으켰다.
중동 프로젝트 건으로 영업 3팀과 함께 일하게 된 박과장(김희원)은 안하무인으로 팀원들을 불쾌하게 만들었다. 예의는 찾아볼 수 없는 말투와 업무태만, 무단이탈까지 하는 박과장에게 오상식(이성민)과 김동식(김대명)은 화가 치밀어 올랐다.
장그래(임시완)는 이런 박과장의 난동울 묵묵히 참아냈다. 박과장은 장그래에게 ‘미달신입’ ‘고졸’ ‘계약직’ ‘얼굴마담’이라고 비아냥거리며 무시했다. 대책 없이 참아내는 장그래에게 김동식은 “자존심도 없냐”며 꾸짖었다.
하지만 장그래는 박과장과 함께 할랄 유통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앞서 박과장이 “장그래와함께 하겠다”고 선언한 것을 자진해서 받아들인

것.
장그래는 오상식 과장에게 “허락하시면 제가 박과장님 서포트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장그래가 최악의 직장상사 박과장을 어떻게 견뎌내고 한 단계 성장할지 관심을 모은다.
‘미생’은 동명의 웹툰을 소재로 한 드라마로 현대 직장인들의 고군분투 생활을 실감나게 그려내어 매 회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


화제 뉴스
  • 사상 첫 '서울특별시기관장'…장지는 경남 창녕군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팀 닥터' 안 모 씨 체포
  • 200mm 폭우에 물바다 된 부산…차도 떠내려가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부검 없이 유족에 인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