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사람이 좋다’ 김보성 “13대1로 싸우다 실명”

기사입력 2014-11-15 14:38 l 최종수정 2014-11-15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강태명 기자]
배우 김보성이 학창시절 싸움을 벌이다 왼쪽 눈을 실명하게 됐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샀다. 그는 시각장애 6급이다.
김보성은 15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왼쪽 눈이 아예 보이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그는 “고3 때 사건이 있었다”며 “항상 학생들을 괴롭힌 불량배가 있었다. 친구를 구해야하는 상황에서 맨주먹으로 13명을 상대했다. 그 때 왼쪽 눈을 다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각장애 6급이지만 오히려 하늘에서 이런 상황을 만들어줘 고맙다”며 “내가 겸손함을 배울 수 있게끔 하늘에서 만들어주신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가정 내 서열 꼴찌’인 의리의 사나이 김보성이 일상을 공개하며 재미를 전했다.
이날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김보성, 의리남 답게 싸웠구나” “김보성, 실명에도 기죽지 않는 모습 보기 좋아요” “김보성, 응원합니다” “김보성, 좋은 사람이 ‘사람이 좋다’에 출연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