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성현아, 법정에서 오열 ‘왜 울었냐고 질문하자…’

기사입력 2014-12-17 10:17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수영 인턴기자]
성매매 혐의로 기소된 배우 성현아가 3차 공판에서 눈물을 흘리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16일 수원지방법원 제2형사부(고연금 부장판사)는 성현아에 대한 항소심 3차 공판 심리를 비공개로 진행했다.
이날 공판에서는 혐의에 대한 마지막 심리가 진행됐다.
공판 시작 전 20여분 전 도착한 성현아는 공판 도중 눈물로 억울함을 호소했다.
공판은 비공개로 진행됐는데 법정 밖으로 울음소리가 들릴 정도였다고 전해졌다.
특히 성현아는 “많은 사람들이 말한다고 해서 그것을 진실로 받아들이고 살아갈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공판이 끝난 뒤 성현아는 “왜 울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할 말 없다”는 말을 남기고 법정을 떠났다.
앞서 성현아는 지난해 12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성현아는 지난 2010년 2월과 3월 한 사업가와 세 차례 성관계를 맺은 후 5,0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
한편 지난 2차 공판에서 증인 강 모 씨는 성현아 변호인 측에서 신청한 증인임에도 “성매매가 맞다”며 성현아에게 불리한 진술을 했다.
재판부는 오는 30일 성현아의 혐의에 대한 최종 선고를 할 예정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성현아,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성현아, 많이 억울했나보다” “성현아, 잘 해결됐으면” “성현아, 무슨 일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