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스토리텔링 수학 도입 설문조사, 수업지도방안 충분히 연구되지 않았다…찬반 여부 극명

기사입력 2015-01-06 0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토리텔링 수학 도입 설문조사, 수업지도방안 충분히 연구되지 않았다…찬반 여부 극명

스토리텔링 수학 도입 설문조사 살펴보니…

스토리텔링 수학 도입 설문조사 결과가 화제다.

교육부가 발표한 수학교육 선진화 방안에 따라 '스토리텔링 수학'이 도입된 지 2년 차인 올해는 초등 5·6학년까지 확대 도입을 앞두고 있지만 '스토리텔링 수학'에 대한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천재교육이 2014년 11월 24일부터 약 2주 간 학부모 348명과 교사 21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스토리텔링 방식 도입 후 수학에 대한 아이들의 학습 흥미도'를 묻는 질문에 학부모 50%와 교사 56%는 '흥미를 느끼지만 제대로 된 적용법을 모르겠다'고 답했다.

스토리텔링 수학이 어려운 이유에 대해 교사는 '바뀐 교육과정 및 교과서에 맞는 수업지도방안이 충분히 연구되지 않았다(39%)'를 꼽았다. '기존의 수학 지도법과 달라 수학적 개념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설명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다(28%)', '수학 외 또 다른 배경지식이 많이 필요하다(16%)'가 뒤를 이었다.

반면 학부모의 경우 ‘부모 세대의 수학 학습법과 달라 수학적 개념을 말로 설명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다’에 가장 많은 34%가 답했으며 ‘수학 외 또 다른 배경지식이 많이 필요하다(28%)’, ‘학습 교재나 자녀 교육법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18%)’를 꼽았다.

또 자녀 교육 시 달라진 점으로, '단순 연산뿐 아니라 서술형(문장제) 문제에 보다 신경 쓰려 한다'는 점에 가장 많은 56%가 답했다. 교사는 '일상 생활 및 다양한 과목을 연계해 수학적 개념을 설명하려고 한다'는 점에 가장 많은 52%가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 교육과정의 효과적인 학습을 위해 학부모들이 주로 선택하는 자녀 교육 방법으로는 10명 중 8명 꼴로 ‘문제집과 교재를 활용해 집에서 스스로 학습하게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학부모와 교사 모두 스토리텔링 수학의 도입 및 확대를 긍정적으로 보는 비율이 각각 82%, 75%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설문에 응답한 교사 가운데 4명 중 1명은 '현재 수학 수업에 스토리텔링을 접목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스토리텔링 수학 도입 설문조사, 스토리텔링 수학 도입 설문조사, 스토리텔링 수학 도입 설문조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해리스 "韓 전기차 미국 생산 전 과도기간 우려 해소 방안 모색"
  • 하태경 "尹 이번 논란, MBC 불량보도·대통령실 부실대응의 조합"
  • 박홍근 "MBC와 정언유착?…후안무치에 역겹다"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