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워킹걸’, 카메오 특징에 비중 맞춘 ‘똑똑한 활용법’

기사입력 2015-01-06 09: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여수정 기자] 직장과 가정, 사랑 사이에서 아슬아슬 줄타기를 하는 이 시대의 워킹걸들을 위한 영화 ‘워킹걸’. 주인공인 조여정과 김태우, 클라라의 연기 호흡도 꽤 괜찮지만 카메오 라인업이 알차다. 철저하게 카메오의 특징을 중점에 둔 ‘똑똑한 활용법’이 강점으로 관객을 자극할 게 분명하다.

라미란과 배성우, 고경표 등은 ‘워킹걸’ 카메오로 존재감을 빛낸다. 이미 다양한 작품에서 양념 같은 활약을 보인 바 있기에 이번 작품에서의 비중 역시 기대치를 높인다.

라미란의 특징은 날로 물오르는 입담과 친숙함이다. 그가 맡은 순옥 역시 친숙하다 못해 포근하다. 순옥은 시집을 가지 못해 보희(조여정 분)의 집안일을 도와주는 푸근한 살림꾼이기도 하다. 교정기를 끼고 천진난만하게 웃는 그의 모습이 신선하며, 별다른 대사 없이 잠깐 등장해도 발견 즉시 웃음보를 자극한다. 이 세상 어딘가에서 흔히 볼법한 친숙한 비주얼과 화통한 성격은 라미란의 또 다른 변신에 청신호를 밝히기까지 한다.

강렬하지만 넘치다 못해 흐르는 허당기를 자랑하는 배성우는 극중 강성(김태우 분)의 절친 교수 수범 역을 맡아, 그 놈의 성(性) 때문에 울고 웃는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에선 사랑 때문에 울고, ‘빅매치’에선 주먹에 울었던 그의 반가운 눈물(?)이 관객을 배꼽 잡게 만들어 눈물을 흘리게 만들 것이다.

‘몬스터’ ‘빅매치’에서 잠시나마 보였던 액션은 없지만, 이에 못지않은 몸 개그로 관객들을 들었다놨다한다.

“하하하하”라고 문구로서 대신할 수 있는 어색함이 담긴 고경표 전용 웃음은 ‘워킹걸’에서도 빛난다. 그는 훈남 경찰관 경수로 분해 극중 난희(클라라 분)와 로맨스를 담당한다. 은밀한 러브라인으로 관객에게 심쿵을 선사하면서도, 난희의 결점을 폭로하는 주 원인으로 웃음도 안긴다. 특히 중독성 강한 웃음을 연발해 상영관은 나와도 고경표의 매력에선 쉽게 나오지 못하게 만든다.

전작 ‘하이힐’에서는 형사로 선배를 살뜰히 믿고 따랐다면, ‘워킹걸’에선 난희를 믿고 따르며 명불허전 의리를 자랑한다.

이외에도 김보연, 조재윤, 김기천 등도 힘을 보탰다. 늘 고상한 이미지를 도맡았던 김보연은 보희의 친정엄마 윤여사로 분해, 김기천과 중년 로맨스의 힘을 발휘한다. 강렬한 인상으로 임팩트있는 조재윤은 보희의 직장 상사로 변신, 소심하고 겁 많은 조부장을 소화해냈다.

여수정 기자 luxurysj@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국군의 날 기념식 영상에 '중국 장갑차 등장'…국방부 "잘못된 사진 포함" 사과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 국립공원 훼손하고 묫자리 쓴 60대 집행유예..."후회 없고 만족"
  • "저녁밥 거부했다고" 딸 청소기로 때린 친모 집행유예
  • '공조2' 600만 관객 돌파···영화 '탑건'보다 빠른 속도
  • '미성년자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금지...오전 6시->9시로 외출금지 확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