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신영 “연애 8년 끝에 헤어졌다. 남는게 없다”

기사입력 2015-01-16 15:45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윤바예 인턴기자]
방송인 김신영이 과거 연애 경험담을 털어놨다.
김신영은 16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결별 후 겪은 후유증을 털어놨다.
이날 김신영은 ‘8년 사귄 애인과 헤어졌다’는 사연을 보낸 청취자와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김신영은 청취자에게 “나도 8년 사귀었다 헤어져 본적이 있다. 연애를 8년, 5년 했는데 시간이 지나고 나니까 남는 게 없다”고 과거 연애사를 깜짝

공개했다.
김신영은 “(헤어지고 나면)진짜 억울하고 분통이 터진다. 남자들은 나이가 들수록 멋있어 지는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어 그는 “시원했다가 억울했다가 자아가 7~8개 정도가 왔다 갔다 한다”고 고백했다.
특히 김신영은 “아직 헤어진지 12일 밖에 안 되지 않았냐. 한 달 반만 딱 기다려봐라. 새벽에 전화 올 것이다”고 청취자를 위로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