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어린이집 가해 교사 영장' 엄정화 SNS "나도 어릴 적…"

기사입력 2015-01-16 18:22

어린이집 가해 교사 영장 / 사진=스타투데이, 엄정화 트위터 캡처
↑ 어린이집 가해 교사 영장 / 사진=스타투데이, 엄정화 트위터 캡처


'어린이집 가해 교사 영장'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인천 어린이집 아동 학대 사건에 대해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자신의 심경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8일 낮 12시 50분쯤 인천시 연수구의 한 어린이집 교실에서 보육교사 A씨는 음식을 남겼다는 이유로 원생 B양의 뺨을 강하게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어 경찰은 오후 A씨를 긴급체포한 뒤 경찰서로 압송해 1시간30분가량 조사했습니다.

A 씨는 아동을 폭행한 이유에 대해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순간적으로 이성을 잃었던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엄정화는 15일 자신의 트위터에 "기억력이 별로 없는 나도 어릴 적 따스한 눈길은 행복하게 기억나며 힘이 나고, 누군가 날 미워하는 느낌은 아직도 지울 수가 없는데… 도대체 어쩌려고 아이들을 학대하나요? 분노가 가라앉지 않네요"라는 글을 게재해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습니다.

'어린이집 가해 교사 영장''어린이집 가해 교사 영장''어린이집 가해 교사 영장'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