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쎄시봉’ 김희애 “난 한효주다” 무슨 일?

기사입력 2015-01-22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지승훈 인턴기자]
쎄시봉 김희애
“난 한효주다”
배우 김희애가 한효주와 같은 역할에 이 같이 말했다.
22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쎄시봉'(김현석 감독, 제이필름 제작) 언론시사회에는 김현석 감독을 비롯, 배우 김윤석, 정우, 김희애, 한효주, 장현성, 진구, 조복래가 참석했다.
이날 ‘쎄시봉’에서 40대 민자영을 연기한 김희애는 “(한효주와)비슷하다고 말해줘서 감사하다. 영화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만 생각했다. 누가 뭐래도 난 한효주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희애는 “속으로는 정말 걱정 많이 했다. (한효주가)빛나는 미모의 소유자이기 때문에 걱정됐다. 이미 결정된 것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쎄시봉’은 그 시절, 젊음의 거리 무교동을 주름잡던 음악감상실 쎄시봉,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은 단 한명의 뮤즈와 잊지 못할 첫사랑의 기억을 그린 작품이다. 김현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2월 5일 개봉.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쎄시봉 김희애 기대할게요” “쎄시봉 김희애 한효주만큼 예뻐요” “쎄시봉 김희애 여전하네 미모”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검찰, '편법 승계 의혹' 대명건설 압수수색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윤 대통령 발언 백악관 반응은…고위 당국자 "문제없다"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