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토요일 토요일 무도다, 이효리 어떻게 섭외했나 보니…정말이야?

기사입력 2015-02-21 11:23 l 최종수정 2015-02-21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C
↑ 사진=MBC

‘토요일 토요일 무도다’

토요일 토요일 무도다, 이효리 어떻게 섭외했나 보니…정말이야?

‘토요일 토요일 무도다’ 이효리의 섭외 과정이 그려졌습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설 특집 ‘토요일 토요일은 무도다’ 다큐멘터리에서는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습니다.

이날 갑작스럽게 이효리를 찾아가게 된 김태호 PD는 “이효리 씨한테 전화해서 계셔야 하는데, 왔는데 못 만나면 큰일이다”고 걱정했습니다.

유재석은 또한 “몇 년 만인데 전화를 받을지 모르겠다”며 이효리에게 전화했습니다. 이어 전화 통화가 연결되자 “콩 뽑는 거 도와주겠다”고 이효리 섭외에 나섰습니다.

이에 촬영 감독은 김태호 PD에게 “‘무한도전’이라서 양해되는 부분이 많냐”고 물었고, 김태호 PD는 “보통 한 달 전, 며칠 전부터 준비를 해야 하는 분들이 많다. ‘무한도전’이라서 쉽게 응해주시는 분들이 많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효리는 촬영을 마친 후 “시골에 있는데 촬영 와서 재미있었다”며 “‘무한도전’은 워낙 재미있게 잘 보고 있어서

언제든 불러주면 기분 좋게 나간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더불어 김태호 PD는 ‘섭외하기 힘드신 분인데 집까지 흔쾌히 초대를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드러냈습니다.

한편 이날 ‘토요일 토요일 무도다’에서는 유재석이 ‘무한도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토요일 토요일 무도다' '토요일 토요일 무도다' '토요일 토요일 무도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英여왕 최측근, 영국서 태어난 흑인에 "아프리카 어디서 왔냐" 발언 후 사임
  • "사랑해서 그랬어"…10대 소녀 '납치혼' 시도한 러시아 일가족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