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장훈 불법 다운로드 논란 사과 "매니저에게 미안" 무슨 일?

기사입력 2015-02-21 1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장훈 불법 다운로드 논란' 사진=김장훈 SNS
↑ '김장훈 불법 다운로드 논란' 사진=김장훈 SNS


'김장훈 불법 다운로드 논란'

가수 김장훈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김장훈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원래 저는 강남케이블(c&m)로 드라마나 영화를 거의 90% 본다. 그런데 가끔씩 강남케이블에 없는 게 있을 때는 매니저가 가입한 Qdown이라는 사이트에서 다운받아 몇번 봤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네이버에 들어가봐도 Qdown, Qfile 등 국내 최대 공유사이트라고 올라와 있고 매니저가 회원으로 등록되서 몇 년 사용했고 돈도 다 결제가 돼서 불법이라고 상상도 못했다”며 “매니저가 이용하는 Qdown으로 ‘테이큰3’ 세 개가 올라와 있길래 첫번째 것을 다운 받았는데 자막이 아랍어였다. 하도 어이가 없어 SNS에 사진과 짧은 영상을 올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김장훈은 “법을 잘 몰라서 매니저 것을 사용한 것이 어느 정도 사안인지는 모르겠으나 주된 벌은 사용자인 매니저가 받을 듯 하여 마음이 무겁다”며 “형으로서도 미안하다. 가능하다면, 제가 껴안을 수 있는 범위 이상까지 제가 다 안고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그는 자신이 연예인으로 살면서 세상 물정에 어두운 사정도 스스로 "변명"이라고 낮추며 사과했습니다.

김장훈은 "통장번호도 비밀번호도 다 우리 대표와 직원들 믿고 아예 모르는 채로 살아 왔고 신용카드도 없고 지갑도 없고 세상적인 것들을 알수록 음악에 안 좋을꺼라고 생각이 들어 노래와 기획 연출같은 예술영역 이외에는 다 주변을 믿고 일임하고 살아 왔다"며 "그렇다고 책임에서 빠져나가고자 함은 아니다. 내가 한 일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대로 결과를 수긍해야 한다. 하지만 양심적으로, 불법을

하고자 함은 추호도 없었다는 것을 말씀 드리고 싶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 18일 김장훈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 다운 받았는데 생뚱맞게 자막이 아랍어”라며 아랍어 자막이 나오는 ‘테이큰3’ 화면을 올려 논란이 불거진 바 있습니다.

'김장훈 불법 다운로드 논란' '김장훈 불법 다운로드 논란' '김장훈 불법 다운로드 논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속보]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한국 22번째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특수본 "이태원 참사 당일 119신고자 2명 사망 확인"
  • [카타르] 손흥민은 벤투 손을 뿌리치지 않았다?…실시간 영상 확인해보니
  • 관세청, '전신형 리얼돌' 수입 허용 검토…미성년·특정인 형상 금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