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선암여고 탐정단’, 여고생 동성애 키스신…파격적 장면에 ‘깜짝’

기사입력 2015-02-26 1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선암여고 탐정단’이 교내 왕따와 부정 시험 등에 이어 여고생들의 동성애를 다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5일 오후 방영된 종합편성채널 드라마 ‘선암여고 탐정단’에서 수연은 일명 ‘몸캠’ 사진이 유출돼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하지만 수연은 “나는 몸캠을 한 적이 없다. 악의적 편집”이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국화단에 의해 폭로된 수연의 사진과 동영상은 알고 보니 그의 연인 은빈에게 보낸 동영상 메시지로 밝혀졌다. 은빈은 수연과 마찬가지로 선암여고를 다니는 여고생이다.
이예희(혜리)가 둘이 같은 반지를 나눠 끼고 있다고 의심스러운 점을 제기했고, 덕분에 탐정단은 둘의 사이를 어렴풋이 짐작했다.
이에 불안해진 은빈은 수연에게 “당분간 만나지 말자”는 메시지를 보냈고, 수연은 둘이 즐겨 찾던 헌책방에서 만나자고 답장한다.
수연을 만난 은빈은 “그 사진 네가 나한테 보낸 메시지잖냐. 어떻게 휴대폰 관리를 했길래 그 사진이 떠돌아 다니냐. 누가 우리 사이를 알고 있는 거면, 더 큰일이 벌어지기 전에 당분간 만나지 말자”고 말했다.
이에 수연은 “그 말 헤어지자는 소리잖냐. 너 불안한거 알고 힘든 거 아는데, 이럴 때 일수록 서로 의지해야지. 어떻게 그 말이 쉽게 나오냐”고 울먹였다.
그러자 은빈은 “쉽게 나온 거 아니다. 전에도 여러 번 생각했다. 오늘 일 뿐만 아니라 늘 불안했다. 혹시 소문이라도 퍼질까봐 늘 다른 사람들 눈치를 봤다. 넌 (다른 사람들이) 안 중요하냐. 그 사진보고 사람들이 수군거리는

거, 너도 힘들잖냐. 그만하자. 그게 낫겠다”며 뒤돌아 섰다.
뒤돌은 은빈의 팔을 잡은 수연은 조심스럽게 은빈에게 다가가 키스했다. 놀란 은빈은 수연을 밀쳐내려고 했지만 결국 감쌌다.
이 과정에서 은빈과 수연을 연기한 두 여배우는 남녀의 키스신 못지않게 진한 장면을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선암여고 탐정단’ ‘선암여고 탐정단’ ‘선암여고 탐정단’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