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녀와 야수’ 유령신부·꽃할매, 두 번째 탈락…탄식 자아내는 꽃미모 ‘헉’

기사입력 2015-02-26 22: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이다원 기자] KBS2 ‘마녀와 야수’ 꽃할매녀와 유령신부녀가 두 번째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꽃할매녀와 유령신부녀는 26일 오후 방송된 ‘마녀와 야수’에서 두 번째로 탈락한 뒤 아름다운 외모를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마스크맨은 ‘모태솔로’ 대학생인 유령신부녀 김수지 씨와 꽃할매녀를 탈락자로 호명했다. 그는 “랩과 흥겨운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더 이상 데이트를 할 수 없다”며 이례적으로 두 명을 탈락자로 지명했다.

이에 꽃할매녀는 “이제 시작이고 내 매력에 빠져들 시간인데 아쉽다”고 속마음을 표현했다. 그러자 유령신부녀는 “우리 둘이 놀자. 마스크맨에게 눈길도 주지 말고 가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유령신부녀의 얼굴이 공개됐다. 그는 24살 ‘꽃미모’를 자랑하는 여대생 김수지 씨였다. 김 씨는 “내 얼굴을 보니까 이제 후회되느냐”며 직설적인 공격을 했고, 그의 미모에 넋을 잃은 마스크맨은 후회 섞인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여 재미를 더했다.

한편 꽃할매의 얼굴은 다음주 방송분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다원 기자 edaone@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아파트 '침입'
  • 5명 숨진 강원양양 산불계도 헬기 탑승자 정보 누락...2명 만 신고
  • 셀카 찍다 미끄러져 물에 빠져...인도 폭포서 4명 추락사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영국 매체 "반정부 시위 동조 이란 선수들, 귀국 후 처형 가능성 있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