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주상욱, 김선아 대신 한예슬 가슴 움켜쥐고 한 얘기가? “실리콘 터졌어”

기사입력 2015-04-11 03:01

주상욱, 김선아 대신 한예슬 가슴 움켜쥐고 한 얘기가? “실리콘 터졌어”

주상욱, 김선아 말고 한예슬과 ‘핑크빛’

주상욱이 김선아 대신 한예슬과 핑크빛 무드를 형성했다.

배우 주상욱과 김선아가 드라마 ’복면검사’의 캐스팅이 확정된 가운데 과거 주상욱이 배우 한예슬의 가슴을 만지는 장면이 새삼 관심을 받고 있다.

과거 주상욱은 한예슬과의 화제의 장면인 가슴스킨십에 대해 별거 아니었다고 웃어넘겼다. 주상욱은 경기도 일산 SBS 탄현세트에서 열린 주말극 ’미녀의 탄생’ 기자간담회서 "가슴 만지는 장면이 내용상 야하지 않다"고 말했다.

사진=SBS 방송 캡처
↑ 사진=SBS 방송 캡처


주상욱은 이어 "가슴에 손이 갔지만 흐름상 필요한것이지 야한 건 아니었다"며 "스킨십 장면보다 촬영 중 민망한게 혼자 원맨쇼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런거 할때 쑥스럽다. 혼자 뽀로로 노래부르고 이상한 표정짓는 것도 민망했다"고 설명했다.

한예슬도 "촬영 당시 한 테이크로 갔고 민망했을 수도 있는데 그런 건 없었다"며 "서로가 민망해하지도 않았다"고 했다.

지난해 초 방송된 2회에서 주상욱은 한예슬에게 완벽한 복수극을 위한 공부를 시켰다. 전신성형을 받은 한예슬은 그 대가로 주상욱의 말을 따랐다. 목표치를 달성해 기뻐하던 한예슬은 운동기구를 옮기다 ’퍽’ 소리가 나자 가슴 실리콘이 터진 것 같다고 걱정했다.

한예슬은 주상욱에게 ’가슴 실리콘이 터진 것 같다.

만져봐 달라. 확인해봐라. 터졌으면 어떻게 하냐. 다시 수술해야 하냐’며 걱정했고 주상욱의 손을 자신의 가슴에 대는 연기를 선보였다.

누리꾼들은 “주상욱 김선아 대신 한예슬?” “주상욱 김선아 한예슬, 여복 터졌네” “주상욱 김선아 한예슬, 좋겠다” “주상욱 김선아 기대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