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서울도서관 중고책 장터, 일반시민도 참여 ‘매주 토요일 운영’

기사입력 2015-04-11 13:4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수영 인턴기자]
서울도서관 중고책 장터가 관심을 끌었다.
10일 서울시는 매주 토요일 오후 서울도서관 앞 광장에서 중고책 장터인 ‘한 평 시민 책시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민과 중소 헌책방, 소규모 출판사(1인 출판이나 독립출판 등)가 함께 하는 중고책 장터는 11일부터 매주 토요일 열릴 예정이다. 11월까지 계속되는 시민 책시장에는 일반 시민은 물론 일정한 주제를 가진 중소 헌책방, 소규모 장르출판사, 독립출판사도 참여할 수 있다.
서울도서관 중고책 장터에 참여해 책을 판매하려면 서울도서관 홈페이지(lib.seoul.go.kr)나 서울북마켓(www.seoulbookmarket.com

)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에게는 3.3㎡ 정도의 자리가 배정된다.
한편 서울도서관은 시내 1천여개 도서관과 800여개 서점 정보를 한 데 모은 ‘도서관·지역서점 통합지도’를 만들어 하반기에 배포할 예정이다.
누리꾼들은 “서울도서관 중고책 장터, 좋다” “서울도서관 중고책 장터, 가봐야지” “서울도서관 중고책 장터, 판매도 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