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복면가왕’ 정은지, 자진 출연에 대해 “내 목소리 알아주실까라는 생각”

기사입력 2015-06-22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수영 인턴기자]
‘복면가왕’의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 정체는 에이핑크 정은지로 밝혀졌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일밤-복면가왕’에서는 ‘킬리만자로의 표범’ ‘빙수야 팥빙수야’ ‘파송송 계란탁’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의 준결승전과 3연승에 도전하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와의 6대 가왕 결정전이 펼쳐졌다.
3라운드 가왕 후보 결정전에서 표범은 휘성의 ‘위드미(With me)’를 선곡해 불렀다.
어머니는 김태우의 ‘사랑비’를 열창했다.
판정단의 판정 결과 가왕 후보로는 나윤권을 꺾고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가 선정됐다.
이에 5대 가왕 클레오파트라는 바비킴 ‘사랑 그 놈’으로 6대 가왕 결정전에 나섰다.
결국 ‘어머니’는 클레오파트라 3연승 막는 것을 실패했고, 복면을 벗은 어머니의 정체는 에이핑크 정은지로 밝혀졌다.
정은지는 “가왕님 노래 듣자마

자 ‘가면을 벗겠구나’라고 생각했다. 제 노래에 호응해주셔서 행복했던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소속사에 직접 ‘복면가왕’에 나가고 싶다고 말한 이유에 대해 “한번쯤 나가보고 싶었다. ‘내 목소리를 알아주실까’라는 생각이 들었고 알아주신다면 열심히 노래를 했다는 증거고, 몰라주신다면 내 목소리를 알아주는 기회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화제 뉴스
  • -80℃ 초저온 냉동고에 드라이아이스…미국 '백신 수송작전' 시동
  • 조응천 "윤석열 직무배제, 돌아오지 못할 다리 건넌 것"
  • 모발이 눈에 띄게 '쑥쑥'…대웅제약 '나보타', 남성형 탈모 치료 효과 입증
  • 용혜인 "내년 1인당 재난지원금 160만원 지급해야"
  • 텐트 들어올려 난민 '내동댕이'…프랑스 경찰, 과도한 폭력 논란
  • 화성 폐기물 처리장서 20대 근로자 파쇄기에 끼어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