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복면가왕 정은지 "클레오파트라 노래 듣자마자…" 소감보니? '깜짝'

기사입력 2015-06-23 0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복면가왕 정은지 "클레오파트라 노래 듣자마자…" 소감보니? '깜짝'
복면가왕 정은지/사진=MBC
↑ 복면가왕 정은지/사진=MBC

'복면가왕'의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 정체는 에이핑크 정은지였습니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킬리만자로의 표범' '빙수야 팥빙수야' '파송송 계란탁'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의 준결승전과 3연승에 도전하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와의 6대 가왕 결정전이 펼쳐졌습니다.

3라운드 가왕 후보 결정전에서 표범은 휘성의 '위드미(With me)'로 그루브 가득한 무대를 펼쳤고 버벌진트는 "나이가 좀 있어보인다"고 아리쏭해 했습니다.

이어 어머니는 김태우의 '사랑비'를 열창했습니다.

판정단의 판정 결과 가왕 후보로는 나윤권을 꺾고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가 선정됐습니다.

이에 5대 가왕 클레오파트라는 바비킴 '사랑 그 놈'으로 6대 가왕 결정전에 나섰습니다.

클레오파트라는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판정단을 녹였습니다.

'어머니'는 클레오파트라 3연승 막는 것을 아쉽게 실패했고 복면을 벗자 정체는 에이핑크 정은지였습니다.

정은지는 "가왕님 노래 듣자마자 '가면을 벗겠구나'라

고 생각했다. 제 노래에 호응해주셔서 행복했던 시간이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정은지는 소속사에 직접 '복면가왕'에 나가고 싶다고 말한 이유에 대해 "한번쯤 나가보고 싶었다. '내 목소리를 알아주실까'라는 생각이 들었고 알아주신다면 열심히 노래를 했다는 증거고, 몰라주신다면 내 목소리를 알아주는 기회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성숙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다음은 권력 반대자, 다음은 국민될 것"
  • 조응천 "윤석열 직무배제, 돌아오지 못할 다리 건넌 것"
  • 모발이 눈에 띄게 '쑥쑥'…대웅제약 '나보타', 남성형 탈모 치료 효과 입증
  •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허가 신청 임박 소식에 급등
  • 아일랜드 해변서 주운 돌덩이, 2억년 전 공룡 화석이었다
  • 전직 야구선수, '맥주병 폭행' 혐의로 재판 중…"억울하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