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용녀, 유기견 60마리와 함께 지내게 된 이유

기사입력 2015-07-07 12: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용녀, 유기견 60마리와 함께 지내게 된 이유

이용녀 이용녀 이용녀 이용녀

이용녀, 유기견 천사

이용녀, 유기견 60마리와 함께 지내게 된 이유

이용녀가 유기견 60마리를 키우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용녀는 7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 유기견 60여 마리와 함께 지내게 된 이유를 공개했다.

이날 유기견 60마리를 기르게 된 이유를 묻자 이용녀는 “11년 전 길거리에서 눈알이 터진 딱한 강아지를 봤다. 근처 슈퍼 주인에게 알렸더니 주인이 버린 강아지라고 했다. 병원에 데려갔더니 유기견 이야기를 해주더라. 많은 강아지가 버려지는 때였다. 버린 강아지도 많아서 보호소를 다니며 유기견들을 분양했다. 그랬더니 100마리가 넘게 됐다. 있는 돈을 다 써서 빚까지 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용녀는 “반대를 많이 했다. 엄마도 후배들도 많이들 반대한다. 내가 유기견을 키우기 전까진 깔끔하게 하고 다니고 뭔가를 배우곤 했는데 지금은 머리도 산발에 세수도 안해서 꼬질꼬질하니까 그만 하라고 정신 차리라고 하더라. 그런데 당장 거울을 봐야 내 눈에 내 모습이 보이는데 내 눈앞에 보이는 건 유기견이었다.

그래서 하루하루 가다보니 이렇게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용녀는 “유기견들에게 고맙다. 강아지들이 배우가 되는데 큰도움을 줬다. 정신적으로 배우의 연기는 모든 바탕이 사랑이다. 사랑을 주는 법이 너무 어려운데 유기견들에게 사랑을 주다보니 연기 폭이 더 넓어진 것 같다”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