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집밥’ 백종원의 말은 그의 요리만큼 맛있다 (종합)

기사입력 2015-07-09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파주=MBN스타 유지혜 기자] ‘예능 대세’ 백종원. 카메라 밖의 그는 참 말도 요리만큼이나 맛있게 하는 ‘소통의 마법사’였다.

8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아트월드 세트장에서는 tvN ‘집밥 백선생’의 현장 공개와 공동 인터뷰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요리사 백종원과 고민구 PD가 참석했다.

셰프테이너가 전성시대를 맞았다. TV를 틀었을 때 셰프가 나오지 않는 프로그램은 없다. 가끔은 ‘지겹다’고 볼멘소리를 하는 시청자들이 있지만 여전히 셰프들의 인기는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이런 셰프테이너의 활약의 선봉장은 단연 ‘백선생’ 백종원이다.

사진제공=CJ E&M
↑ 사진제공=CJ E&M


그의 출연은 신생 프로그램이라도 시청자들에게 ‘일단 보자’는 신뢰의 보증수표가 됐다. 실제로 tvN ‘집밥 백선생’은 김구라 이외의 출연자들은 예능과 친하지 않은 연예인들이지만 백종원이 나온다는 것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진 프로그램이었다. 2.4%의 평균시청률로 시작한 ‘집밥 백선생’은 8회인 지난 7일 7.4%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해 ‘백종원의 힘’을 실감케 했다.

하지만 정작 백종원은 셰프테이너의 최고봉이라는 수식어에 “저 셰프 아닌데유”라며 손사래를 친다. ‘집밥 백선생’ 세트장에서 만난 그는 “제가 감히 셰프인가유. 저는 그저 요리하는 사람이고 식당 운영자인데유. 셰프라는 이름을 더럽혀서는 안돼쥬”라며 특유의 사투리가 베인 말로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놨다.

스케줄이 꽉 차있는 백종원이기에 그와의 인터뷰는 쉽지 않다. 그런 백종원과의 인터뷰이기 때문에 취재진의 열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그만큼 날카로운 질문들도 다수 등장했다. 마침 지난 7일 ‘집밥 백선생’에서 타 프로그램에서 ‘맹꽁치’라는 별명을 얻으며 논란에 휩싸였던 셰프 맹기용이 요리했던 꽁치 통조림을 이용한 메뉴가 등장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맹기용과 다른 셰프들의 이름이 질문에 올랐다.

다른 셰프들을 언급한다는 것이 백종원에게 부담이 될 법 하지만, 백종원은 어떤 질문에도 능수능란하게 대답을 했다. 겉치레로 슬쩍 언급하고 넘어가려는 태도가 아닌, 솔직한 생각을 풀어놓으면서도 이름을 올리는 셰프들에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배려하는 그의 말솜씨가 인상적이었다. 이 과정에서 백종원은 “저는 셰프도 아니고, 그 분의 선배도 아니라 감히 조언드릴 만한 위치가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제공=CJ E&M
↑ 사진제공=CJ E&M


우리나라 요식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때에는 그의 말이 더욱 솔직해졌다. 백종원은 “우리나라 한류 외식산업은 거품이다. 이런 이야기를 하면 논란이 될 것 같지만 솔직히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한식이 해외에 진출하기 위해 필요한 요건들이나 지금의 우리나라 외식산업의 위치 등을 상세하게 풀어냈다.

백종원은 최근 셰프들의 활발한 예능 활동에 대해서도 “정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들의 활동은 분명 사람들이 요리에 관심을 가지게 만드는 과정이며, 사람들의 요리에 대한 관심은 자연스럽게 외식업의 발전으로 이어진다고 백종원은 설명했다. 그는 앞서 다양한 자리에서 수 차례 자신의 방송 활동이 외식업의 발전을 위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인터뷰에서도 백종원은 “제가 원하는 것은 딱 하나다. 외식업의 발전”이라고 말해 그의 요리에 대한 열정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진지한 이야기가 오고 가는 와중에도 백종원은 구수한 사투리와 위트로 취재진을 쥐락펴락했다.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을 통해 ‘소통의 귀재’라는 별명을 얻은 백종원다웠다. 그의 화법에 많은 이들이 “정말 말을 잘 하고 진심이 드러난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왜 그가 대중에 한결같은 인기를 얻고 있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한편, ‘집밥 백선생’은 요리불능 네 남자 윤상, 김구라, 박정철, 손호준이 ‘백주부 집밥 스쿨’을 통해 끼니 해결의 즐거움을 알아가고, 다양한 요리를 할 수 있는 ‘요리 인간’으로 성장해가는 과정을 담는다.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합참 "北, 동서해상 130발 포병사격…9·19 합의 위반"
  • "이재명 씨알도 안 먹혀" 인터뷰했던 남욱, 법정서 "아랫사람이 다 했다는 뜻"
  • 초등생에 수차례 '오줌 테러' 한 중학생…"피해 가족에 위자료 지급" 판결
  • 잉글랜드 핵심공격수 스털링 자택에 강도…16강전 포기 급히 귀국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회장 승진 후 '12조원' 쏜 멍완저우, 사기혐의도 벗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