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밤선비’ 이준기-이유비, 초밀착 접근…이불 위 눈맞춤

기사입력 2015-07-09 10:56

[MBN스타 손진아 기자] ‘밤을 걷는 선비’의 ‘성냥커플’ 이준기, 이유비의 아찔한 눈맞춤 동침이 포착돼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고 있다.

9일 오후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이하 ‘밤선비’) 측은 김성열(이준기 분)과 조양선(이유비 분)의 아찔한 눈맞춤 동침 스틸을 공개했다.

‘밤선비’는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뱀파이어 선비 김성열이 절대 악에게 맞설 비책이 담긴 ‘정현세자 비망록’을 찾으며 얽힌 남장책쾌 조양선과 펼치는 목숨 담보 러브스토리로, 오싹함과 스릴을 안길 판타지 멜로다.

지난 8일 방송된 ‘밤선비’ 1회를 통해 성열과 양선의 첫 만남이 그려져 ‘성냥커플(성열+양선)’이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펼칠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성냥커플의 아찔한 순간이 포착돼 심장을 쿵쾅거리게 하고 있다.

우선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여인의 모습을 한 양선이다. 양선은 평상시에 남장을 하고 살아가는 남장책쾌로, 그가 여인의 한복을 입고 머리를 길게 늘어뜨린 모습이 공개된 것. 특히 그의 여인 변신과정이 생생하게 스틸에 담겨 웃음을 자아낸다.

양선은 상투를 튼 채로 여인의 한복을 입은 후 무언가를 끌어안고 당황한 듯한 표정. 이어 머리카락을 길게 늘어뜨리고 곤란한 표정을 짓는 양선과 그에게 초밀착 접근을 하는 섹시한 성열의 옆모습이 담겨 무슨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성열은 하얀 속적삼을 입고 입에 살짝 미소를 머금은 채로 양선에게 다가가 있어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또한 성열의 초밀착 접근에 당황한 듯한 양선의 팔자눈썹이 그의 귀여운 매력을 배가 시킨다.

무엇보다 성열과 양선의 이불 위 이글이글 타오르는 불꽃 눈맞춤이 여심을 후끈 달아오르게 하고 있다. 성열은 박력 있는 눈빛을 뿜으며 양선을 바라보고 있는데, 이 모습이 보는 이들의 숨을 멎게 한다. 이처럼 초밀착 접근부터 이불 위 눈맞춤까지 ‘성냥커플’의 심쿵 장면이 미리 공개돼 관심을 모은다.

‘밤선비’ 제작진은 “오늘 방송되는 2회에 공개된 스틸과 관련한 내용이 자세하게 담길 예정이다. 1회에서 서늘했던 ‘뱀파이어 선비’ 성열의 모습으로 설렘을 느끼셨다면, 2회에서는 성열의 치명적인 매력과 양선의 귀여운 매력이 어우러진 폭발적 케미를 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