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혁오, 표절 논란에 공식 입장 발표 "시기적으로 불가능"

기사입력 2015-07-24 1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혁오, 표절 논란에 공식 입장 발표 "시기적으로 불가능"
혁오 혁오 혁오
혁오/사진=혁오 앨범 자켓
↑ 혁오/사진=혁오 앨범 자켓

밴드 혁오 소속사가 최근 불거진 혁오 표절 논란을 일축했습니다.

혁오 소속사 하이그라운드는 7월 24일 "우선 아티스트가 열심히 준비해서 발표한 노래가 이런 논란에 휩싸였다는 점에 유감을 표한다"며 공식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소속사는 "'론리(LONELY)'의 경우 지난 3월 '더 화이티스트 보이 얼라이브(THE WHITEST BOY ALIVE)'의 리더 '얼렌드오여(ERLEND OYE)'가 내한했을 당시 함께 공연하면서, 이 곡을 오프닝으로 공연했고 당사자로부터 오히려 좋은 감상평을 받았습니다. '판다베어(PANDA BEAR)'는 지난해부터 공연하던 곡으로 1월에 발표했고, '유미조우마(YUMI ZOUMA)'의 곡은 발표시기가 3월임을 감안했을 때 시기적으로 불가능합니다"고 표절 논란을 해명했습니다.

이어 "대중분들이 혁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더 좋은 음악을 선보이길 기대하신다는 것으로 받아드리고 더 좋은 음악으로 찾아 뵙겠습니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밴드 혁오의 노래 'Lonely'와 'Panda Bear'가 The Whitest Boy Alive의 '1517'과 Yumi Zouma의 'Dodi'와 유사하다는 글이 게시돼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다음은 혁오 표절 논란 관련 공식입장 전문입니다.

혁오 표절논란 기사 관련 입장 전달드립니다.

우선 아티스트가 열심히 준비해서 발표한 노래가 이런 논란에 휩싸였다는 점에 유감을 표합니다.

'론리(LONELY)'의 경우 지난 3월 '더 화이티스트 보이 얼라이브(THE WHITEST BOY ALIVE)'의 리더 '얼렌드오여(ERLEND OYE)'가 내한했을 당시 함께 공연하면서, 이 곡을 오프닝으로 공연했고 당사자로부

터 오히려 좋은 감상평을 받았습니다. '판다베어(PANDA BEAR)'는 지난해부터 공연하던 곡으로 1월에 발표했고, '유미조우마(YUMI ZOUMA)'의 곡은 발표시기가 3월임을 감안했을 때 시기적으로 불가능합니다.

대중분들이 혁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더 좋은 음악을 선보이길 기대하신다는 것으로 받아드리고 더 좋은 음악으로 찾아 뵙겠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한강 실종 의대생' 목격자 1명 추가 조사…"진술 밝히기 어려워"
  • 정준영 몰카 피해자, '5년' 만에 용기내 국민청원
  • 맞으라 해서 맞았는데 "화이자 맞고 70대 노모 반신불수 됐다"
  • 길원옥 할머니는 "사과받고 싶다"는데 위안부 할머니 묘소 찾은 윤미향
  • 김흥국 블랙박스 영상 공개... 스치듯 갔는데 "3500만 원 달라" 누가 진실? (종합)
  • 빌 게이츠 이혼, 중국 통역사와 불륜 때문?…"근거없는 소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