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태풍 고니 영향, 제주도부터 비 시작…예상 강우량은?

기사입력 2015-08-24 13:4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정지원 인턴기자]
태풍 고니 영향
태풍 고니가 북상하면서 오늘(24일) 밤부터 우리나라가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과 경상북도는 동해북부해상에 있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지만 그 밖의 지방은 태풍 고니의 간접 영향을 점차 받는다.
태풍 고니의 영향으로 이날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낮에 제주도를 시작으로 밤에 충청 이남까지 비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전라남도는 오전에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서울·경기 지역은 오후에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겠으며, 강원도 영동과 경북 동해

안은 오전부터 비가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상남북도, 제주도, 울릉도ㆍ독도 100~200mm -전남 남해안 50~100mm -강원 영서, 충청북도, 전라남북도 20~60mm -서울ㆍ경기도, 충청남도는 10~40mm 내외가 될 전망이다.
기사를 접한 네티즌은 “태풍 고니 영향, 너무 덥다”, “태풍 고니 영향, 많은 피해 없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