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더폰 엄지원 “배성우가 나를 어깨에 짊어지는 장면이 있었는데 안절부절 못했다”

기사입력 2015-10-12 2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엄지원이 ‘더 폰’ 촬영 때 생긴 에피소드에 대해 밝혀 눈길을 모았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영화 ‘더 폰’ 언론시사회가 열려 김봉주 감독과 출연배우 손현주, 엄지원, 배성우가 자리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날 엄지원은 “90%가 밤 신이라 밤에 많이 촬영했다. 때문에 낮과 밤이 바뀌고 맨발로 뛰어다기도 했다”고 작품을 하면서 어려웠던 점을 언급했다.

더폰 엄지원 “배성우가 나를 어깨에 짊어지는 장면이 있었는데 안절부절 못했다”
↑ 더폰 엄지원 “배성우가 나를 어깨에 짊어지는 장면이 있었는데 안절부절 못했다”
이어 “촬영 중에 배성우가 발목 인대가 늘어나 촬영하기 쉽지 않았다. 배성우가 나를 어깨에 짊어지는 장면이 있었는데

‘살을 빼야하나’ 라는 생각으로 안절부절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배성우는 “깃털 같았다”고 말해 장내 웃음을 자아냈다.

‘더 폰’은 1년 전 살해당한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은 한 남자가 과거를 되돌려 아내를 구하기 위해 벌이는 단 하루의 사투를 그린 추격 스릴러로 오는 22일 개봉한다.

더폰 엄지원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