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달콤한 패밀리` 정준호 떴다 하면 충청도 `발칵`

기사입력 2015-10-13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배우 정준호가 고향 충청도를 발칵 뒤집었다.
정준호가 MBC 새 수목드라마 ‘달콤한 패밀리’(극본 손근주/연출 강대선) 촬영 중 고향 시민들의 뜨거운 환대를 받았다.
현재 ‘달콤한 패밀리’는 극중 주요 배경인 충청도 각지에서 촬영이 진행되고 있는데, 정준호를 보기 위해 몰려든 인파가 연일 화제다.
지난 10일 대전시 동구 중동 갑천 일대와 번화가에서 진행된 촬영은 정준호의 긴박감 넘치는 추격씬이 펼쳐졌는데, 촬영 소식을 듣고 찾아온 시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뤄 촬영장 일대가 마비됐다는 전언. 순식간에 불어난 사람들은 하천 다리를 빼곡하게 메워 장관을 연출했다.
특히 정준호는 줄을 잇는 시민들의 사진 요청에도 흔쾌히 응하며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어나가고 있다. 충남 예산이 고향인 그는 대전 시내 곳곳마다 추억이 서린 곳이라며 이번 작품을 향한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한편 ‘달콤한 패밀리’는 집밖에선 폼 나는 조직 보스지만, 집안에서는 와이프 잔소리와 두 아이들 무시에 찬밥 신세인 서열 4위, 대한민국 고달픈 가장의 대표 얼굴, 두 얼굴의 남자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벌이는 처절한 사투를 ‘웃프게’ 그린 휴먼코미디다. 11월 첫 방송.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