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길태미가 쌍둥이였어?’…‘육룡이 나르샤’ 박혁권, ‘하이드 지킬’급 1인2역 완성

기사입력 2015-10-13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이다원 기자] 배우 박혁권이 ‘하이드 지킬’ 급의 1인2역 연기를 펼친다.

13일 SBS에 따르면 박혁권은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극과 극의 성격을 지닌 쌍둥이 길태미-길선미 역을 소화해낼 예정이다.

박혁권은 그동안 고려의 실세 이인겸(최종원 분)의 심복 ‘길태미’로 분해 화제의 중심에 섰다. 길태미는 극중 무사지만 화려한 화장술과 장신구를 즐기는 인물로, 독특한 설정 덕분에 단연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SBS
↑ 사진=SBS


이어 4회부터 길태미의 쌍둥이 형 길선미가 등장해 박혁권의 변신이 또 한 번 이뤄진다. ‘길선미’는 동생과 달리 온후하고 남자다운 성품을 지닌 캐릭터. 고려 최고의 은거 고수로 알려졌으며, 어머니 연향을 찾아 헤매는 땅새 이방지(윤찬영 분)를 만나 새로운 이야기축을 만들어낸다.

‘육룡이 나르샤’ 제작진은 “박혁권에게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는 건 보이는 캐릭터의 개성도 있지만, 화려한 겉모습과 달리 잔인한 속내를 지닌 길태미 역을 생동감있게 소화한 박혁권의 매력 때문일 터”라며 “사대부의 뜻을 접은 홍인방 역의 전노민과 손 잡고 더 큰 존재감을 보여줄 박혁권 활약에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박혁권의 변신은 이날 오후10시에 만나볼 수 있다.

이다원 기자 edaone@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분명 월급서 떼갔는데"…연간 80만 명 국민연금 체납 '불똥'?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