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스테파니, ‘톱 시크릿’ 발매…"한국의 마돈나 꿈꾼다"

기사입력 2015-10-13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조우영 기자] 가수 스테파니(Stephanie)가 '한국의 마돈나'라는 야심찬 출사표를 던졌다.
스테파니의 첫 미니앨범 '톱 시크릿(Top Secret)'가 13일 발매됐다. 붉은 배경을 뒤로한 채 가슴 라인이 깊게 파인 의상을 입은 그의 모습이 강렬하다.
지난 8월, 긴 공백기 끝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의 천무 스테파니가 아닌 솔로 가수로 돌아왔던 그는 자신만의 음악적 역량을 마음껏 펼쳐 보이겠다는 각오다.
동방신기, JYJ 김재중, 왓썹(WA$$UP) 등 수많은 뮤지션의 곡을 만들었던 '251'이 스페파니의 이번 앨범 총괄 프로듀싱을 맡았다.
메인 타이틀곡 '위로위로'는 긴장감 있는 드럼 비트와 로우 베이스, 신스 리드가 돋보이는 곡이라고 소속사 측은 설명했다. R&B, 댄스, 트랩을 넘나드는 장르의 반전으로 신선한 구성이 돋보인다. 여기에 틴탑의 엘조가 랩 피처링 해 완성도를 높였다.
소속사 관계자는 "2015년 20대의 마지막 해를 그룹이 아닌 솔로로, 스테파니 본인의 이름으로 당당하게 대중 앞에 선 그의 무한 매력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테파니는 이날 SBS MTV 음악 프로그램 '더 쇼'에서 첫 컴백 무대를 치른다.
fact@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