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냉장고를 부탁해 문채원 "이수근, 나쁜 일 다 지나갔다"

기사입력 2016-01-11 21:5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민슬기 인턴기자]
배우 문채원이 이수근의 손금을 풀이했다.
11일 '냉장고

를 부탁해'에 출연한 문채원은 "지인들 손금을 가끔 봐 주는데 잘 맞더라"며 손금을 볼줄 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대체 MC로 활약 중인 이수근의 손금을 보던 문채원은 "나쁜 일 다 지나갔다"며 격려의 말을 보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문채원은 이날 셰프 김풍과 최현석의 손금을 살핀 문채원은 "변태성이..."라고 말문을 흐려 출연진들을 폭소케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