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CGV 4DX, 2016년 새해에도 잇따른 수출 계약

기사입력 2016-01-12 10:02

[MBN스타 최윤나 기자] CGV의 오감체험특별관 4DX가 2016년 새해 들어서도 남유럽, 중국의 새로운 사업자들과 연이어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며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12일 오전 CGV는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포르투갈 1위 극장사업자 '노스 시네마(NOS Cinemas)'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노스 시네마는 위성, 케이블, ISP, 텔레커뮤니케이션을 비롯해 영화 배급과 극장 등의 사업까지 펼치고 있는 거대 미디어 그룹 노스 홀딩 컴퍼니(NOS holding company)의 자회사다. 30개 극장 215개 상영관을 운영하며 포르투갈 내 1위 극장 사업자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두 회사는 올 상반기 내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Lisbon)의 알마다 포럼(Almada Forum) 극장과 두번째 큰 도시 포르토(Porto)의 가이아쇼핑(GaiaShopping) 극장에 4DX 상영관을 각각 1개씩 설치하게 된다.

사진=CGV 제공
↑ 사진=CGV 제공


노스 시네마 루이스 로보레도 모타(Luis Roboredo Mota) CEO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포르투갈 관객들에게도 새로운 영화적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대단히 기쁘다”며 “1위 극장 사업자로 갖고 있는 극장 운영 노하우와 경험을 통해 포르투갈 내 4DX의 성공을 자신한다”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9위 극장 사업자 상하이 필름 그룹(이하 SFC, Shanghai Flim Corporation), 11위 보나 시네마(BONA Cinemas)와 새로운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상하이 필름 그룹은 상하이 및 화동지역 대표 국영 기업으로 영화 제작에서 배급, 극장 사업까지 펼치고 있는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현재 중국 내 39개 극장 252개 상영관을 운영 중에 있다. 보나 시네마는 베이징, 상하이, 시안, 텐진 등 대도시 중심으로 30개 극장 247개 상영관을 운영 중이며 최근 공격적인 확장을 꾀하고 있다.

이로써 4DX는 상하이와 화동 지역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한편 중국 남동부 푸젠성 샤먼 지역까지 영토를 확장하는 쾌거를 기록했다. 특히 보나 시네마와는 그들이 제작하는 다양한 중국 로컬 콘텐츠를 4DX로 제작해 배급하는 전략적인 파트너십 관계도 함께 구축했다.

CGV 자회사 CJ 4DPLEX(CJ포디플렉스) 장영신 브랜드마케팅 팀장은 “신년 초부터 이어지는 새로운 파트너십 계약을 통해 유럽과 중국 시장의 확장이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4DX에 대한 글로벌 극장 사업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감안할 때 지난해 거두었던 괄목할만한 성과를 올해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윤나 기자 refuge_cosmo@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