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10대 충격 범죄 영화 ‘커터’, 티저포스터 공개

기사입력 2016-02-12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최윤나 기자] 영화 ‘커터’의 티저포스터가 베일을 벗었다.

11일 배급사 스톰픽쳐스코리아는 오는 3월24일 개봉을 확정 지으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10대 충격 범죄 드라마 ‘커터’의 강렬한 비주얼 시선을 강탈하는 티저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커터’의 티저 포스터는 마치 신문 1면 특종기사를 떠올리게 하는 독특한 콘셉트의 비주얼로 시선을 잡는다. 티저 포스터에서 단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배우 최태준과 김시후의 모습이다.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제공
↑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제공


대세 배우 최태준은 극중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노리는 고등학생 세준 으로 분해 지금껏 그의 이미지와 180도 다른 차갑고 미스터리 한 모습을 소화해내며 완벽 연기 변신을 보여주었다. 또, 대표 훈남 배우 김시후는 세준에게 휩쓸려 위험한 선택을 하게 된 전학생 윤재 역할을 맡아 위험한 사건을 겪게 되는 고등학생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해 냈다.

티저 포스터에서 역시 그들은 비밀을 숨기고 있는 듯한 표정만으로도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높여주고 있다. 여기에 ‘살해 동기 전혀 없어’ ‘용의 사실 전면 부인’ 등의 자극적인 카피는 충격적인 사건을 암시해 주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여주고 있다.

‘커터’는 충격적인 성범죄 괴담을 모티브로 하여 만들어져 개봉 전부터 독특한 소재로도 화제를 모았다. 더불어, 차세대 대표 배우로 꼽히는 최태준과 김시후, 문가영이 끔찍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고등학생들로 분해 열연하여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제 20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에서 ‘이효종씨 가족의 저녁식사’로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했던 정희성 감독의 섬세한 연출과 ‘아이들’ ‘리턴’의 연출자로 유명한 이규만 감독이 제작까지 맡아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층 높여주고 있다.

한편 ‘커터’는 술에 취한 여자들이 사라지는 밤, 그들을 노리는 검은 손길과 그 속에 말려든 고등학생들의 충격 살인 사건을 그린 범죄 드라마다. 오는 3월24일 개봉.

최윤나 기자 refuge_cosmo@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길러준 주인 잘 따르지만 적수엔 아주 사나워"…북한, 풍산개 재조명
  • "노예근성 싫어"…'경기장 청소 찬사'에 일본 내부는 다른 목소리
  • "시진핑·공산당 물러나라"…중국서 코로나19 봉쇄 항의 시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영국 매체 "반정부 시위 동조 이란 선수들, 귀국 후 처형 가능성 있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