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치인트’ 박해진♥김고은, 하룻밤 보낸 뒤 달달한 ‘모닝키스’

기사입력 2016-02-15 23: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서민교 기자] ‘치즈인더트랩’ 박해진과 김고은이 달달한 모닝키스 서로의 사랑을 확인했다.

1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 11화에서는 가출한 홍설(김고은 분)이 유정(박해진 분)과 함께 하룻밤을 보낸 뒤 모닝키스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홍설은 남동생과 차별하는 아버지에게 서러움이 폭발해 눈물 흘리며 솔직한 심경을 쏟아냈다. 결국 홍설은 가출해 갈 곳을 잃었다.

사진=tvN 방송화면
↑ 사진=tvN 방송화면

속상한 마음에 길을 걷고 있는 홍설 앞에 나타난 것은 유정. 홍설은 유정을 만나자 서러웠던 눈물이 복받쳐 흘러 그대로 달려가 유정에게 안겼다. 유정은 홍설을 따뜻하게 안아줬다.

이어 차 안에서 안정을 찾은 유정은 홍설에게 “보고 싶었어. 많이”라고 말했고, 홍설도 “저도 보고 싶었어요. 정말 많이”라고 대답하며 서로의 감정을 확인했다.

이후 홍설은 유정의 집에서 잠이 들어 하룻밤을 함께 보냈다. 유정은 아침에 잠에서 깬 홍설에게 “난 너 때문에 한 숨도 못 잤는데 넌 잘 자더라”며 아무렇지 않게 말했다. 유정은 걱정하는 홍설의 부모님을 위해 알라바이까지 마련해 배려했다.

유정은 홍설 옆에 누워 애교를 부리며 꼭 안았다. 이어 유정은 홍설을 빤히 쳐다보며 키스를 했다. 곧바로 유정은 “이제 연락해도 돼?”라고 속삭였다. 홍설이 고개를 끄덕이자 다시 달달한 키스를 하며 설레는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한편 ‘치즈인더트랩’은 위험한 본성을 숨긴 완벽 스펙남과 유일하게 그의 본모습을 꿰뚫어본 비범한 여대생의 숨 막히는 로맨스 드라마다.

서민교 기자 11coolguy@mkculture.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