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글의 법칙’ 병만족, 사이클론 강타... 72시간 생존기 공개

기사입력 2016-04-28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정영 기자] ‘정글의 법칙’ 팀의 72시간 고립 생존기가 전파를 탄다.
29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에서는 사이클론으로 인해 통가에 고립됐던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통가 편 촬영이 진행된 지난 2월, 사이클론이 통가를 강타했다. 당시 출연진과 제작진은 통가 수도로부터 비행기로 한 시간가량 걸리는 바바우 섬에서 촬영을 마치고 귀국을 앞두고 있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사이클론으로 모든 비행편이 취소되어 섬에 갇힌 신세가 됐고, 한국에서는 통가의 기상악화와 병만족의 고립 사실이 연일 보도되며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불행 중 다행으로 AOA 설현과 서강준은 스케줄상 먼저 서둘러 귀국해 고립은 피했지만, 다른 멤버들의 상황은 좋지 않았다. 김병만은 중국 스케줄을 앞두고 있었고, 성종 또한 인피니트 콘서트가 계획되어 있어 자칫하면 콘서트 무대에 오르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까지 벌어질

수 있었다.
이들은 온종일 공항에서 비행기가 뜨기만을 기다렸다. 하지만 상황은 점차 악화됐다. 사이클론으로 인한 통가 현지의 피해가 막심했다. 병만족은 입고 있던 옷 한 벌로 하루하루 버텨야 했고, 성종은 갈 수 없을지도 모르는 콘서트 무대를 위해 홀로 연습을 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29일 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문재인 정권, 망조 들었다…야당, 코로나 이후 대비해야"
  • 대구지검,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사건 본격 수사 착수
  • 방역당국 "대전 천동초 확진자 1명 '교내 감염' 가능성 높아"
  • 광주 한울요양원서 3명 추가 확진…광주 확진자 누적 81명
  • 고등학교 앞에서 바지 내리고 음란행위 한 40대 징역 6개월
  • SK바이오팜, 상장 동시에 '급등'…직원들 1인당 9억원 수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