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iew] ‘딴따라’ 지성, 안효섭에서 시작된 위기…‘강민혁으로 이겨냈다’

기사입력 2016-05-04 23:11

[MBN스타 유지훈 기자] ‘딴따라’가 롤러코스터와 같은 전개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에서는 모든 진실을 마주한 딴따라 밴드가 주춤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앞서 신석호는 하늘이 성추행을 했던 이지영(윤서 분)이 케이탑과 얽혀있다는 것을 알고 김주한(허준석 분)을 찾아갔다. 그는 김주한으로부터 진우가 이지영을 성추행했던 인물이라는 것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사진=딴따라 캡처
↑ 사진=딴따라 캡처
진실은 석호가 키운 잭슨의 멤버 진우(안효섭 분)와 얽혀있었다. 평소 우울증 약을 먹고 있던 진우는 쇼케이스 때문에 부산에 놀러와 술을 마셨고 이지영의 꼬임으로 인해 성추행을 저질렀다.

이지영은 이를 핑계 삼아 하늘(강민혁 분)에게 죄를 뒤집어씌우려 했고 김주한은 이를 받아들였다. 신석호는 자신이 아꼈던 진우와 앞으로 함께할 하늘 사이에서 갈팡질팡했다. 그리고 자신 때문에 밴드 활동이 쉽지 않은 것임을 깨닫고 밴드의 데뷔를 포기했다.

사진=딴따라 캡처
↑ 사진=딴따라 캡처
그는 나연수(이태선 분)와 카일(공명 분)에게는 돈을 핑계로 모두 무산됐음을 공표했다. 나연수는 눈물을 머금으며 이를 받아들였지만 카일은 그렇지 않았다. 카일은 “내가 밥 먹여 달라고 했냐. 음악하자고 했을 뿐이다”라며 반기를 들었다.

하늘은 자신의 성추행 혐의가 잭슨 진우와 얽혀있음을 알고 신석호를 찾아갔다. “다 이해가 되는데 그 부분은 이해가 안 된다. 더 열심히 해서, 진범이 누구인지 밝히는 게 순서다. 그런데 도망가는 거냐”는 하늘의 말에도 신석호는 결국 밴드 해체를 결정했다.

위기는 기회를 낳았다. 여민주(채정안 분)는 이 모든 일을 알고 자신의 아버지에게 찾아가 돈을 받아냈다. 그는 독립된 음반 투자사를 설립하고 ‘딴따라’ 밴드를 서울로 모았다.

사진=딴따라 캡처
↑ 사진=딴따라 캡처
하늘은 고군분투 끝에 홀로 방황하는 신석호를 찾아냈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술에 빠져살던 신석호는 하늘이 자신을 찾아왔다는 것을 직감, 알 수 없는 감정에 휩싸여 눈물을 쏟았다.

유지훈 기자 ji-hoon@mkculture.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