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미리보기] ‘무한도전’ 멤버들이 미국 LA 찾은 이유는?

기사입력 2016-08-13 13: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남우정 기자] ‘무한도전’ 멤버들이 미국 LA를 찾은 이유가 밝혀졌다.

13일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측은 “‘행운의 편지’ 편에서 ‘세계에서 가장 무서운 롤러코스터’를 타기로 예고한 정준하의 미션 수행을 위해 멤버들이 LA를 찾았다”고 밝혔다.

‘무한도전’ 멤버들이 첫 번째로 찾아간 곳은 70층 높이의 건물 외벽에 위치한 유리 미끄럼틀로, 지난 6월 개장해, 첫 날만 5천명 이상이 몰린 최근 LA에서 가장 핫한 곳이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초고층의 유리 미끄럼틀에 정준하는 공포에 질린 표정으로 도전해 지켜보던 현지인들까지도 웃음을 참지 못했다.

멤버들이 두 번째로 찾아간 곳은 낙하거리가 세계에서 9번째로 높은 롤러코스터로, 80m를 급강하해 중력의 4배 이상의 압력을 받는 괴물 롤러코스터다. 멤버들은 이 특급 롤러코스터 위에서 걸그룹 여자친구와 독특한 듀엣가요제를 펼쳤다.

또 번외 미션으로 ‘롤러코스터에서 스파게티 먹기’에 도전한 정준하가 자장 1호 발사에 이어 스파게티 1호 발사에도 성공할지 또한 기대를 모은다.

이후 정준하는 ‘세계에서 가장 무서운 롤러코스터’에 도전했다. 이 롤러코스터는 좌석이 360도 회전하는 4차원 롤러코스터로, NASA가 공동 개발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 눈도 뜰 수 없는 이 롤러코스터에서 정준하가 과연 어떤 미션을 했을지 또한 관전 포인트다.

한편 ‘무한도전’ 멤버들은 빅뱅 등 여러 뮤지션들이 뮤직비디오를 촬영한 LA의 아트 디스트릭트를 찾

아 힙합곡 ‘히트다 히트’의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이 곡은 MC민지의 랩 스승인 지코가 비트를 만들고 멤버들이 랩을 써 완성한 것으로 공연차 LA에 온 지코가 뮤비 촬영에 함께했다. 이번 ‘히트다 히트’ 뮤직비디오에는 멤버들이 각자의 이야기를 담고 현지 스태프와 차량까지 공수해 힙합 느낌을 더했다.

남우정 기자 ujungnam@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