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수라` 정우성 "주지훈 대본도 안보고 잠만 자"

기사입력 2016-09-01 11:42 l 최종수정 2016-09-01 11:4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정우성이 후배 주지훈 실제 모습을 폭로했다.
정우성은 1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아수라’ 제작보고회에서 “주지훈은 동물적 감각으로 연기하는 친구다. 깜짝 놀랐다”고 운을 뗐다.
그는 “지훈이가 대본을 그렇게 안 본다”면서 “촬영장에서 그렇게 잠을 자더라. 우리가 조용히 해줘야 했다”고 반전 발언을 해 폭소를 안겼다. 주지훈은 이에 “막내라서 그런지 감독님과 형들이 맘대로 하라고 했다. 내가 불편해 할까봐 가진 능력을 이끌어내라고 하길래 잠을 잤다”고 답했다.
정우성은 “인간이 저렇게 잘 수도 있구나 싶더라. 잠의 최대치를 끌어냈다”고 재차 폭로했고, 김성수 감독은 “현장에 이동식 침대를 놓고 자더라. 이런 건 처음 봤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아수라’는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악인들의 전쟁을 그린다. 강력계 형사 한도경(정우성)은 돈을 대가로 성공을 위해 각종 범죄를 저지르는 악덕시장 박성배(황정민)의 뒷일을 처리해준다. 말기 암 환자인 아내의 병원비를 핑계로 돈 되는 건 뭐든 하는 사이, 자신도 모르게 악인의 길로 들

어서게 된다.
그의 약점을 쥔 독종 검사 김차인(곽도원)과 검찰수사관 도창학(정만식)은 도경을 협박하고 이용해 박성배의 비리와 범죄 혐의를 캐려 한다. 각자의 이익과 목적을 위해, 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혈안이 된 나쁜 놈들 사이에서 서로 물지 않으면 물리는 지옥도가 펼쳐진다.
오는 9월 28일 개봉.
사진 강영국 기자/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