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걸스피릿’ 에이프릴 진솔, 매회 성장 거듭하는 종합 비타민

기사입력 2016-09-21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슈팀] 걸그룹 에이프니릴의 진솔이 더욱 성장한 무대로 감동을 선사하며 유종의 미를 보였다.
진솔은 20일 방송된 ‘걸스피릿’ 10회에서 집중력 있는 진지한 무대로 그 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막내의 또 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마운 사람을 위한 '땡큐송 부르기' 미션으로 꾸며졌다. '걸스피릿' 공식 애교와 귀여움의 마스코트로 무한 긍정 에너지를 뿜어 냈던 진솔은 고마운 사람으로 '걸스피릿'을 함께했던 멤버들을 꼽으며 그 동안 귀여운 막내로 아껴주고 많은 사랑을 보내준 언니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진솔은 이번 미션을 위해 특별히 가수 겸 작곡가인 V.O.S 최현준과 함께 김동률의 '감사'라는 곡을 선곡해 더욱 뜻깊은 무대를 선사했다. 진솔은 이번 무대를 위해 최현준과 함께 '감사'의 편곡에까지 참여하며 심혈을 기울였다.
이날 "여태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이라 정말 떨리는데 유종의 미 거두도록 하겠다"라고 당찬 각오를 밝힌 진솔은 말을 전하듯 소근거리는 오프닝을 시작으로 더욱 자신감 있는 고음과 애드리브로 '걸스피릿' 멤버들뿐 아니라 관객들까지 깜짝 놀라게 했다.
진솔의 무대를 본 이지혜는 "지금까지 했던 무대 중 가장 집중도도 좋았고 잘했다"라고 극찬했고, 탁재훈 역시 "무대 위 모습과 실제 모습이 좀 다르다. 무대에서는 정말 성숙한 모습이 보였다"라며 진솔의 다른 모습을 칭찬했다. 스피카 보형도 “정말 느는 게 확확 느껴졌다. 이번 곡도 잘 소화했다”며 놀라워했다.
진솔의 부친도 직접 관객석에서 딸을 향해 “초등학교 전부터 가수의 길 꿈꿔왔고 가수가 되고 싶다고 할 때 반대를 많이 했었다. 아빠로서 항상 미안했는데 지금 너무나 대견하게 컸고 앞으로 예의 바르고 열심히 하

는 가수 진솔이가 됐음 좋겠다”고 전해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EBS1 '보니하니'에서 발랄한 12대 하니 언니로 맹활약 중인 진솔은 이번 '걸스피릿'을 통해 귀여운 막내이자 회를 거듭할수록 눈에 띄게 성장하는 가수로서의 면모를 동시에 보여주며 앞으로 변화할 진솔의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최강욱, 1심 무죄 선고에 "예상하고 기대한 결과"
  • 윤 대통령 BBC 시사코미디 프로 등장에…이준석 "어떻게 해석해도 망했다"
  • 이종섭 국방부 장관 "형평성 차원에서 BTS의 군 복무가 바람직"
  • "문재인 정부, '탈원전 시 5년 후 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알고도 추진했다"
  • 박수홍, 검찰 조사 중 부친에게 폭행·폭언 당해…병원 후송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