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양세형 “박나래에게 빌린 1억 모두 갚았다…마음의 짐 덜어”

기사입력 2016-10-13 09:5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양세형이 생방송 중 동료인 박나래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12일 방송된 SBS 러브FM ‘윤형빈 양세형의 투맨쇼(이하 투맨쇼)’에서 양세형은 ‘가을이사’를 이야기 하던 중 “나도 드디어 이사를 마치고, 큰 손 한 분과 채무관계를 모두 청산했다”고 말했다.
게스트인 김반장이 놀라며 “사채업자와 거래를 한거냐”고 물었고, 양세형은 ”그게 아니라. 동료 박나래 씨에게 빌린 1억을 모두 갚았다“며 ”감사의 마음으로 동생인 양세찬과 박나래 씨를 위한 선물을 구매했다”고 답해 훈훈한 후일담을 전했다.
어떤 선물을 준비했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양세형은 “고마운 마음에 무엇을 할까 고민하다, 동생과 정확히 반반씩 나누어 백화점에서 명품가방을 계산했다”며 “마음의 짐을 덜었다”고 뿌듯하게 답변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과거 양세형

과 박나래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1억 원’을 빌려준 사연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박나래는 “제가 이사를 가려고 돈을 모으고 있던 찰나 양세형이 이사를 해야 하는데 대출이 막혀서 이사가 안 된다고 연락이 왔다”며 “저도 양세찬을 좋아하는 상황이었고, 돈도 있어서 양세형에게 1억 원을 빌려주게 됐다”고 말한 바 있다.
shinye@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