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심희섭, 죽은 노인의 서신 발견! "나의 뜻을 들어주오"

기사입력 2017-02-21 14: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C 월화특별기획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캡처
↑ 사진=MBC 월화특별기획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슈팀]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심희섭이 죽은 노인의 서신을 발견해 앞으로의 진행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연출 김진만, 진창규/제작 후너스엔터테인먼트)에서는 죽음의 고비를 넘긴 홍길현(심희섭)이 깊은 산 속 초가집에서 죽은 노인의 시체와 그가 남긴 서신을 발견하는 이야기가 담겼다.
이어 허태학(김준배)의 수하들을 피해 동생 홍길동(윤균상)과 어리니(정수인)의 이름을 부르며 깊은 산속을 헤맨 길현. 산속에서 쓰러져가는 초가집을 발견한 그는 안방 앞에 놓인 짚신 한 짝을 본 후 조심스레 방문을 열었고, 정좌한 채 앉아있는 노인에게 말을 걸었다.
하지만 이미 죽은 노인은 답이 없었고, 길현은 문갑장 안에서 그가 남긴 서신과 족보로 보이는 서책을 발견했다. 박씨 성을 가진 노

인은 죽기 전, “혹여 지나는 행인이 발견하거든, 나의 뜻을 들어주오”라는 메시지를 남겨놔 극의 전개에 힘을 실었다.
한편 과연 길현이 발견한 심상치 않은 서신은 어떤 내용을 담고 있을지 동생들과 헤어지고 홀로 남게 된 길현의 향방에 관심이 더해지고 있는 가운데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은 매주 월, 화 저녁 10시에 만나볼 수 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