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파타` 정우-강하늘, 제발 밥 같이 먹어줘요! "이렇게 까였네요" 대폭소

기사입력 2017-02-21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SBS 최화정을 파워타임 캡처
↑ 사진=SBS 최화정을 파워타임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슈팀] 정우가 강하늘과 간절한 밥 한끼를 소원했다.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영화 '재심'의 세 배우 정우, 강하늘, 민진웅이 게스트로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강하늘은 "선배들에게도 너무 예의를 차리다 보니 선을 긋는 것처럼 보일 때도 있다"고 전하자, 이에 정우는 "저 같아도 8살, 9살 정도 많은 선배랑 연기하면 어렵게 느껴질 것 같다. 그래도 사람이 세 번, 네 번 밥 먹자고 이야기를 하면 밥 한 끼 정도는 먹을 것 같은데 그걸 안 먹어준다"고 장난스럽게 폭로했다.
이에 최화정은 "전문용어로 까였네요"라고 답해 폭소케했고, 정우는 "엊그제 무대 인사가 끝나고도 강하늘에게 같이 고기 먹으러 가자고 했는데 집에 가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밥은 안 먹어도 되니까 '최파타'만 나오라고 했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정우는

지난달 24일 '파워타임'에 출연해 영화 '재심'이 100만 관객을 돌파하면 강하늘과 함께 다시 나오겠다고 공약한 바가 있기에 다시 재 출연을 하게 된 것.
이에 대해 정우는 "진짜 이렇게 될 줄 상상도 못 했다. 진웅이도 하늘이도 다른 영화 촬영 중이라서 스케줄이 쉽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이렇게 다시 출연해서 너무 고맙고 좋다"고 진심어린 소감을 전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7명 숨진 현대아울렛 합동감식…담배꽁초 없고 전기차 폭발도 아니다?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