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난 소주파…주량은 두병 반”

기사입력 2017-02-21 17: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성적인 보스’에 출연 중인 박혜수가 자신의 주량을 고백했다.

지난 9일 공개된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와의 인터뷰에서 박혜수는 JTBC '청춘시대'에서 연기했던 은재와 실제 모습에 대해 “tvN '내성적인 보스' 송현욱 감독님도 처음 미팅했을 때 놀라셨다고 한다. 은재가 들어올 줄 알았는데 전혀 다른 사람이 들어와서”라고 밝혔다.
사진=하퍼스 바자
↑ 사진=하퍼스 바자

이어 "나의 실체를 알면 은재를 아껴줬던 분들이 슬퍼하실 수도 있다"며 "언젠가 밖에서 친구들이랑 술 마시고 있는데 '청춘시대'를 본 분들이 말을 걸어왔다. 술자리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충격을 받으신 것 같다. 조용한 줄 알았던 애가 제일 시끄러우니까. 술 마시면 워낙 목소리가 커지기도 하고"라고 말했다.

또한 "주량은 얼마나 되느냐"는 물음에 "나는

무조건 소주만 마신다. 주량은 두병 반 정도"라며 "취하지 않을 거면 술을 왜 마시냐는 명언도 있지 않느냐"며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기분 좋을 때 노래방에 가면 빅뱅의 '뱅뱅뱅'을 부르면서 춤을 추고 우울할 때는 거미의 '따끔'이라는 노래를 부른다. 가사가 정말 절절하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