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빛나라은수` 박하나·백수련 마음의 문, 언제쯤 열까

기사입력 2017-05-11 2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빛나라 은수’ 박하나 백수련의 마음을 풀려고 남능미 양미경이 고군분투했다.
11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빛나라 은수’에서 김빛나(박하나 분)가 김여사(남능미)의 생일상 앞에서 박연미(양미경)의 시어머니란 사실을 폭로하면서 분위기를 흐렸다.
이후 김빛나는 사무실에서 오은수(이영은)와 다시 격돌했다. 먼저 오은수가 “자식을 먼저 보내고 며느리를 자식 삼아 사는 분의 심정을 아냐”며 이해를 구했지만 김빛나는 냉정했다. 그는 “맞다. 우리 할머니도 아빠를 아들로 생각하며 살았다. 할머니에게서 아빠를 빼앗아간 거다”며 날카롭게 쏘아댔다.
오은수는 “좋든 싫든 한 가족이고 아무리 싫어도 난 네 언니다. 양심적으로 미안한 마음 있으면 엄마와 할머니를 힘들게 마라”며 당부를 했다.
하지만 김빛나는 “한 가족이라고 생각한 적 없다”며 팽팽하게 맞섰다.
김여사는 최여사를 찾아가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이해를 구했다. 김여사는 “그쪽도 모자지간처럼 서로 의지하고 살지 않았냐”며 입을 뗐다. 이어 “생각지도 않게 내 자식 먼저 보내니 하루하루 지옥이더라. 내가 성인군자라서 며느리를 딸 삼은 줄 아느냐. 나 살려고 자식 삼아 버틴 거다”며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밝혔다.
이에 최여사는 “왠 착한 척이냐”며 비아냥거렸지만 김여사는 “어머니 소리 나눠 듣는다고 심술부리지 좀 말라. 늙어가면서 유치 뽕짝이다”고 일갈해서 최여사를 어의 없게 만들었다.
한편 박

연미 또한 최여사가 두고 간 사진을 갖고 찾아갔다. “제겐 미운 마음 있어도, 재우 씨는 아니잖느냐. 어르신 걱정에 뜬눈으로 지새우고 있다”며 김재우의 안부를 전했다. 이어 “(친어머니처럼 모시고 싶다. 빛나엄마 몫까지 다 하겠다. 믿을지 모르겠지만 빛나도 딸로 생각하고 있다”며 진심을 전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미, 지대지미사일 4발 동해로 발사…북 미사일 도발 대응 사격
  • 검찰 "이재명, '최대한 이익 확보하라' 지시"…7곳 압수수색
  • 구미 공장 화재, 6시간 만에 진화…소방관 3명 부상
  • '여신도 성폭행 혐의' 정명석 JMS 총재…출소 4년 만에 다시 구속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