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금주머니` 손승우, 진실 폭로하고 억울함 토로

기사입력 2017-05-23 2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황금주머니' 손승우가 진실을 폭로하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23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황금주머니'에서는 배민희(손승우)의 악랄함이 보는 이를 경악케 했다.
이날 배민희는 윤준상(이선호)에 “억울하지 않냐. 왜 어머니가 한 일까지 당신이 뒤집어 쓰냐”며 분함을 토로했다.
하지만 윤준상은 “애초에 조용하게 나가자고 했지 않냐”며 배민희에 한숨지었고, “줄 수 있는 거 이제 없다. 내가 가진 거 내 돈으로 번 오피스텔뿐이다”라고 말해 배민희를 분노케 했다.
배민희는 “이깟 오피스텔 하나 먹고 떨어지라고? 말도 안 된다”며 “당신 지분을 달라. 난 PJ그룹 며느리 자리 포기 못한다”고 끝까지 독기를 보였다.
이에 윤준상이 “내 지분 없다. 다 한

석훈 앞으로 돌려놨다”고 답하자, 배민희는 “미쳤어. 정말 미쳤어”라며 분함을 못 견뎌 소리쳤다.
이후 친정으로 돌아간 배민희는 사귀정(유혜리)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놓으며 “미치겠어. 분해서 미치겠다”고 소리 질렀다. 뿐만 아니라 “내 인생 망친 거 금설화다”라며 엉뚱한 방향으로 화살을 돌렸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사흘 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한미 연합훈련 겨냥한 듯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허리케인 '이언' 최고등급 육박…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 오늘의 날씨, 서해안·내륙 아침 안개 짙어…"항공기 운항정보 확인 필요"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