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짧아서 강렬하다"…8부작 `아르곤`이 특별한 이유

기사입력 2017-08-25 15: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탐사보도극 ‘아르곤’이 기존의 장르물과 차원이 다른 재미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연출 이윤정, 극본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원작 구동회, 제작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이 오는 9월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아르곤’은 가짜 뉴스가 범람하는 세상에서 오직 팩트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탐사보도팀 ‘아르곤’ 의 치열한 삶을 그려낸 드라마. 기자들을 주인공을 내세운 기존의 장르물과는 결이 다른 드라마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재미와 흥미를 자극할 예정이다.
‘아르곤’은 tvN이 새롭게 시도하는 본격 탐사보도극으로 세상을 뒤흔드는 거대한 음모를 밝혀내려는 치열한 사투가 아닌, 진실만을 보도하려는 기자들의 생생한 모습에 집중한다. 팩트를 통해 진실에 도달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진 기자들이 사건의 크고 작음을 떠나 매 순간 진실을 추구하는 과정들이 사실적으로 전개된다.
때문에 ‘아르곤’이 다룰 소재도 차별화 된다. 기존 장르물이 검찰, 정치, 재벌 등 거대권력과 맞서 진실 추적을 해 나가는 것이 중점이라면, ‘아르곤’은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사건과 그 현장을 발로 뛰는 취재기자들의 고군분투가 심도 있게 그려진다. 현실의 벽과 마주하며 고민하고 성장하는 기자들의 인간적인 면모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전망. 디테일한 리얼리티를 살린 탄탄한 대본은 김주혁, 천우희를 비롯한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들의 연기와 어우러지며 현실감을 더할 전망이다.
‘아르곤’ 제작진은 “‘아르곤’은 살인 사건을 쫓는 수사물이나 거대 권력에 대항하는 복수극이 아니다. 그 동안 비춰지지 않았던 언론의 모습과 기자들의 현실적인 일상을 담고 있다. 뉴스를 만드는 사람들의 가장 현실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제작 의도를 설명했다. 이어 “‘아르곤’은 부정을 고발하고 억압에 맞서는 진짜 기자들의 이야기다. 선입견과 싸우고 딜레마에 고민하는 인간으로서의 기자, 가장 기본이지만 어느덧 힘들어져버린 진실을 찾아 뉴스를 만드는 기자들의 이야기를 다룬다”고 덧붙였다.
‘아르곤’의 또 다른 특징 하나는 8부작이라는 점. 속도감 넘치는 전개와 임팩트 있는 서사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제작진은 “‘아르곤’이 하려는 이야기를 가장 효과적으로 담을 수 있는 8부

작으로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아르곤’은 감각적인 연출로 마니아층을 확보하고 있는 이윤정 감독이 연출하고 구동회 작가의 원작을 바탕으로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세 명의 작가가 공동으로 극본을 집필해 완성도를 확보했다. ‘하백의 신부 2017’ 후속으로 오는 9월 4일 월요일 밤 10시 50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자녀 살해 후 극단적 선택' 한 해 평균 20명…전담 인력은 태부족
  • 감사원 "노태우·YS는 답변했다"…국민의힘 "성역인가? 조사 안 응할 이유 없어"
  • 8% 대출금리도 코앞…"월 상환액 2배" 영끌족 비명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 [단독] LH, '무늬만 절수형' 양변기 사용…8년간 542억 원 '줄줄'
  • 문 대통령 "대단히 무례한 짓"…이재명 "유신공포 정치 연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