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추블리네가떴다` 추성훈 "추사랑, 자기 생각이 너무 세다"

기사입력 2017-08-26 19:08 l 최종수정 2017-08-26 1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추성훈 야노시호 부부가 딸 추사랑과 몽골 여행을 떠나는 이유를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 '추블리네가 떴다'에서는 추성훈 가족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추사랑은 피아노 영어 한국어 체육 미술 등을 배우는 바쁜 하루를 보냈다. 추사랑은 승부욕이 강해지고 짜증도 많아져 눈물을 흘리

는 일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추성훈은 추사랑에 대해 "자기 생각이 너무 세다. 다 같이 어울리고 단체 생활을 배우면 좋겠다"고 말했다. 야노 시호는 "나도 어렸을 때 시골 가족들과 살았고, 사랑이도 비슷한 경험을 했으면 한다. 몽골이 최적화된 곳 같다"고 설명했다.
in999@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반지하 참변' 막는다…장애인부터 임대주택 이주 시작된다
  • [제보M] "이번 주말 숙박비는 140만 원"…불꽃축제 노린 호텔 바가지 상술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사실확인] 휴대전화 '다크모드' 눈 건강에 도움될까?
  • '이게 뭡니까' 나비넥타이 김동길 교수 별세…향년 94세
  • 메가스터디교육, '수학 1타' 현우진과 재계약 성공…주가 상승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