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인사이드] ‘이방인’ 서민정·선예, 공감대 지닌 두 가족 만남에 웃음꽃 활짝

기사입력 2018-01-22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방인 선예 서민정 사진=JTBC 이방인 화면 캡처
↑ 이방인 선예 서민정 사진=JTBC 이방인 화면 캡처
[MBN스타 백융희 기자] 가족과 친구는 서민정, 추신수, 선예, 선우예권 4인방의 소중한 버팀목이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예능 용감한 타향살이 ‘이방인’에선 서민정, 추신수, 선우예권이 각자 가족, 친구와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더불어 새로운 식구로 합류한 선예 가족의 공감 백배 일상이 웃음과 뭉클한 감동까지 안기며 풍성한 재미를 더했다.

이날 서민정 가족은 새벽부터 이사를 가듯 짐을 한가득 싣고 캐나다 여행길에 올랐다. 차로 12시간이 넘는 쉽지 않은 여정이었지만 시트콤 보다 재미있는 뉴욕 패밀리는 서로의 말동무가 되어주며 유쾌하게 보냈다.

이들이 먼 길을 달려 도착한 곳은 바로 전 원더걸스 리더 선예의 캐나다 집이었다. 두 사람은 각자 연예계 생활을 하다 지금은 타지에서 이방인으로 살아간다는 공통점 때문에 절친이 된 사이.

오랜만에 만났음에도 어색함 없는 두 가족은 저녁 식탁에 둘러 앉아 이야기꽃을 피웠다. 선예 부부가 털어놓는 아이티에서의 첫 만남부터 선예의 박력 넘치는 고백으로 결혼까지 하게 된 설렘 가득한 스토리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간질였다.

특히 대화를 통해 이방인으로서 느끼는 고충을 나눈 서민정과 선예에게선 서로가 위로를 받고 의지할 수 있는 존재임이 느껴졌고, 타지생활을 이겨내는 또 다른 원동력이 되어주고 있음을 짐작케 해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어서 텍사스 추신수 패밀리는 본격적으로 핼러윈 데이를 즐기기 위해 마을로 나섰다. 파티에서 신나게 뛰어노는 추 트리오와 핼러윈을 즐기는 추신수 부부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저녁 식사 자리에서 펼쳐진 추신수와 무빈의 흥미진진한 먹방 대결이 안방극장을 즐거움으로 초토화 시켰다.

한편 천재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은 오랜만에 주어진 휴식시간에 호스트 패밀리의 여사친 조던과 나들이에 나섰다. 포트워스 스톡 워즈로 향한 선우예권은 눈길이 닿는 것마다 호기심 가득한 표정을 지어 엄마미소를 유발했다. 또한 그는 텍사스의 상징인 소떼를 보고 “자기들끼리 뿔로 찌르면 어떻게 해?”라는 엉뚱한

상상력을 발동하는가 하면 소의 움직임 하나에도 화들짝 놀라는 등 내제되어 있는 허당미를 발산하며 폭소케 했다.

이처럼 ‘이방인’은 낯선 타지에서의 외로움을 가족, 친구에게 의지하고 서로 힘이 되어주며 이겨내고 있었다. 유쾌하고 공감 가득한 이방인들의 생활상이 매주 다음 이야기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발견…"활동 멤버 추정"
  • 김만배 "4억원 유동규에 전달"…민주당 "허위"
  • 남양유업 3세 대마사범 기소…부유층 자제 등 9명 입건·6명 구속
  • "뉴스는 봤지만 막상 내가 겪으니 당황"…품절 주유소 60개로 늘어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