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해투3’ 박수홍, 친구 음성에 폭풍오열…뭉클+감동 예고

기사입력 2018-02-15 1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피투게더3’ 박수홍 사진=KBS2
↑ ‘해피투게더3’ 박수홍 사진=KBS2
[MBN스타 김솔지 기자]‘해피투게더3-설 특집:프렌즈’ 박수홍의 폭풍오열이 포착됐다.

15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는 ‘설 특집-프렌즈’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박수홍이 뜨거운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그 배경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최근 진행된 ‘프렌즈’ 녹화에서는 박수홍의 친구들이 그의 남다른 의리를 증언하기 위해 앞다퉈 나서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한 친구는 “어린 시절 수홍이네 집안형편이 넉넉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저에게 뭔가를 해주고 싶어서 신문배달을 했다더라”며 박수홍의 마음 씀씀이에 큰 감동을 받았던 일화를 털어놨다.

더욱이 그는 “사람들이 수홍이에 대해 오해하는 것을 보면 마음이 굉장히 아팠다. 어렸을 때부터 인성이 바른 친구였다. 이 친구를 좀 제대로 알아줬으면 좋겠다”며 대변인을 자처해 현장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친구는 어린 시절 박수홍이 어려운 형편에도 불구하고 성공을 향한 희망을 놓지 않는 건실한 소년이었다는 사실을 증언했다. 그는 “당시 수홍이는 햇볕이 들어오지 않는 반지하에 살았다. 수홍이는 늘 성공해서 어머니를 호강시켜드리겠다고 입버릇처럼 얘기했다. 말뿐이 아니라 늘 실천하려고 노력하는 친구였다”며 가슴 찡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에 박수홍은 “이 친구는 제가 어떻게든 찾고 싶었던 친구”라면서 “사실 제가 집에 친구들은 잘 안 데리고 갔다”며 집에 데려간 유일한 친구임을 밝히며 감동을 드러냈다.

곧이어 박수홍은 그리웠던 친구의 음성과 함께 되살아나는 추억들에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터뜨렸고, 박수홍의 뜨거운 눈물을 지켜보던 현장의 모든 이들도 눈시울을 붉혔다는 후문이다

.

한편 ‘해투3’ 제작진은 “‘프렌즈’ 녹화 현장에서 박수홍과 친구들의 진솔한 이야기들과 서로 주고받는 진심들이 커다란 감동을 자아냈다”고 밝히면서 “그 시절 소년들의 순수하고 뜨거운 우정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해 ‘설 특집-프렌즈’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 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34명 접촉
  • 불 켜진 윤미향 사무실…이번주 검찰 소환될 듯
  • 트럼프"9월 G7 정상회의에 한국도 초청 희망"
  • 헌팅포차 등 고위험시설 운영자제…방역수칙 위반 땐 처벌
  • [단독] 3년 만에 영업장 폐쇄 무효 판결…업체는
  • 파라솔 사라진 해운대, '안전개장' 한다지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