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NCT 2018’ 첫 주자 NCT U 신곡 ‘BOSS’ 뮤직비디오 오늘(18일) 공개

기사입력 2018-02-18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초대형 프로젝트 ‘NCT 2018’ 첫 주자로 나서는 NCT U(엔시티 유,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의 ‘BOSS’(보스) 뮤직비디오가 오늘 공개된다.
NCT U는 오늘(18일) 밤 12시 유튜브 및 네이버TV SMTOWN 채널 등을 통해 태용, 재현, 윈윈, 마크, 도영, 정우, 루카스 등 일곱 멤버가 참여한 신곡 ‘BOSS’의 뮤직비디오를 선공개해 글로벌 음악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을 전망이다.
뮤직비디오로 선공개되는 신곡 ‘BOSS’는 오는 3월 발매 예정인 ‘NCT 2018’ 앨범의 서막을 알리는 어반 힙합 장르의 곡으로, 묵직한 베이스 리프와 멤버들의 개성 있는 랩, 보컬이 돋보이며, 태용과 마크가 작사에 참여, 현대 사회에 단편적이고 표면적인 소통이 아닌 진실된 공감이 필요하다는 내용과 NCT가 그러한 공감을 이끌어내겠다는 포부를 담아 눈길을 끈다.
또한 이번 ‘BOSS’ 뮤직비디오는 우크라이나에서 올로케이션으로 촬영, 강렬한 음악과 일곱 멤버의 새로운 조합이 돋보이는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이국적인 배경과 멋진 조화를 이루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NCT 2018’은 N

CT 멤버 18명이 참여, 하나의 앨범 안에서 NCT U, NCT 127, NCT DREAM 등 NCT의 다채로운 구성과 매력을 모두 만날 수 있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NCT U의 ‘BOSS’를 비롯한 총 6편의 뮤직비디오가 순차 공개되며, 앨범은 물론 다양한 콘텐츠와 활동을 선보이는 역대급 프로모션으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